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윤희영의 News English] 北 미사일 무력화할 전자레인지 원리 첨단무기

발행일 발행일 : 2017.12.07 / 여론/독자 A33 면 기고자 기고자 : 윤희영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미국이 전자레인지 원리를 이용해(make use of the principle of microwave oven) 북한 미사일을 무력화하는 첨단무기를 개발하고(develop high-tech weapon) 있다. NBC방송에 따르면 지난 8월 백악관 회의에선 '극초단파 무기(microwave weapon)' 얘기가 오갔다. CHAMP(Counter-electronics High Power Microwave Advanced Missile Project)로 알려진 이 무기는 B-52 전폭기에서 공중 발사되는 크루즈 미사일에 장착된다(be fitted into an air-launched cruise missile).

낮은 고도로 적 영공에 날아들어가(fly into enemy airspace at low altitude) 극초단파를 방사해 지상통제소의 전자장치 또는 발사대 위 미사일 자체의 전자회로를 교란하고 무력화한다(disrupt and disable the electronics of the ground controls or the circuits in the missiles themselves on launch pads). 전자 기반 시설로 차있어(be filled with electronic infrastructure) 고강도 극초단파에 취약한데(be vulnerable to high powered microwaves), 이것들을 태워버려 발사도 하지 못하게 한다는(constrain it from launching missiles by frying them) 개념이다.

미국은 20년 넘게 극초단파 무기화에 공을 들여왔다(work on the weaponization of it). 아프가니스탄·이라크에선 이미 폭발장치를 무력화하는 데(disable explosive devices) 다양한 방사체(放射體·emitter)를 시험적으로 투입했다. 2012년엔 유타주(州)의 시험 사격장에 북한과 이란의 대량살상무기 생산 설비(production equipment of weapons of mass destruction)와 통신·컴퓨터 시스템이 설치된 모형 건물들(mocked-up buildings rigged with communications and computer systems)을 세워놓고 운용 시험을 하기도 했다(conduct an operational test).

극초단파 무기는 어떤 날씨에도 운용이 가능하다. 또 빛의 속도로(at the speed of light) 진행돼 소기의 효과를 달성하는 면에서(in terms of achieving desired effects) 더 이상 빠른 게 있을 수 없다. 운용상의 제약(operational constraint)은 있었다. 작전 한계가 약 1127㎞로, 대단히 먼 장거리엔 미치지 못한다는(be not very far-ranging) 점이다. 또 폭발물들과는 대조적으로(as opposed to explosives) 공격 직후 효과가 보이지 않아(be invisible) 타격 정도를 즉각 가늠하기 어렵다.

그러나 이런 문제점은 이미 해소돼 전략무기화하는(turn it into a strategic weapon) 단계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NBC방송은 "운용 결정만 내려지면 며칠밖에 안 걸릴 수도 있다"면서 "백악관은 이에 대한 문의에 언급을 회피했다(decline to comment)"고 전했다.



 
기고자 기고자 : 윤희영 
본문자수 본문자수 : 1706
표사진유무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