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文대통령 "동의없는 선제타격 용납 못한다고 美에 말했다"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
발행일 발행일 : 2017.12.07 / 종합 A5 면 기고자 기고자 : 박국희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청와대에서 열린 7대 종단(宗團) 지도자들과의 첫 오찬 간담회에서 "북한 핵은 반드시 해결하고 압박도 해야 하지만 군사적 선제타격으로 전쟁이 나는 방식은 결단코 용납할 수 없다"며 "우리의 동의 없이 한반도 군사 행동은 있을 수 없다고 미국에 단호히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북한이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한 직후 이틀 연속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에서 남북 관계와 관련해 "저는 꼭 비관적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 위기가 또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고 동이 트기 전에 또 가장 어두운 법"이라며 "지금의 위기 상황을 잘 이겨내면 오히려 남북 관계가 더 극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북 관계는 두 가지 대화가 시작될 것으로 보이는데 하나는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이고 또 하나는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한 대화"라며 "북한 핵문제는 북·미가 중심이 될 수밖에 없는데 남북 대화는 북한 핵에 가로막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긴장이 최고로 고조되고 있지만 계속 이렇게 갈 수는 없다. 결국 시기의 문제이고 풀릴 것"이라며 "남북 관계를 위한 정부 대화는 막혀 있는 만큼 종교계와 민간에서 물꼬를 터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이 종교계와 민간 분야의 방북신청을 번번이 거부해오고 있다. 그러다 이번 천도교 방북이 처음 이뤄졌다"며 "그것이 물꼬가 될 수도 있고,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여하면 스포츠 분야에서 대화가 이루어질 수도 있다"고 했다.

북한은 지난달 말 고(故) 류미영 북한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장 1주기 행사에 한국에 거주하는 차남 최인국씨를 초청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현재 남북 및 북미 간에 대화가 진행되거나 그럴 계획이 있지 않다"며 "남북 대화 일반에 대한 대통령의 생각을 언급하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적폐 청산 작업에 대한 사회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는 "탕평 부분은 정말 바라는 바다. 그러나 대통령은 수사나 재판에 관여할 수 없고, 구속이냐 불구속이냐 석방이냐 수사에 개입할 수 없다"며 "국민과 통합을 이루어 나가려는 노력은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종교 지도자들이 한상균 민주노총 전 위원장, 이석기 통합진보당 전 의원 등에 대한 특별사면 가능성을 언급하자 "사면은 준비된 바 없다"며 "한다면 연말 연초 전후가 될 텐데 서민 중심, 민생 중심으로 해서 국민 통합에 기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2019년이 3·1절 100주년인데 범국민적인 행사를 하려면, 내년부터 범국민준비위원회가 출범을 해야 하고 내년 예산에도 반영돼 있다"며 "또한 임시정부 100년, 건국 100년이기 때문에 뜻깊은 행사로 준비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 한국기독교총연합회장 엄기호 목사, 원불교 교정원장 한은숙 교무, 천도교 이정희 교령,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박우균 회장, 김영근 성균관장,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대표회장 김영주 목사 등이 참석했다.



 
기고자 기고자 : 박국희 
본문자수 본문자수 : 1611
표사진유무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