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주한미군 가족 등 美민간인, 본토까지 첫 탈출 훈련한다

오늘부터 5일간 소개 훈련 실시… 美 지난달엔 "사실 아니다" 否認
발행일 발행일 : 2018.04.16 / 종합 A5 면 기고자 기고자 : 전현석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주한미군이 16~20일 한반도 전쟁 상황에 대비해 미군 가족 등 미국 국적의 민간인을 한국에서 미국 본토까지 실제로 탈출시키는 비전투원 소개 훈련(NEO·Noncombatant Evacuation Operation)을 실시할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주한미군은 매년 두 차례 NEO 훈련을 하지만, 미국까지 민간인을 보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미군 기관지 성조지(Stars and Stripes)는 지난달 22일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지만, 당시 주한미군은 "작전 사항으로 확인해 줄 수 없다"거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했다.

주한미군 소식통은 "이번 NEO 훈련은 민간인을 일본의 주일미군 기지로 철수시킨 뒤 다시 미국으로 보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경기도 오산 주한미군 공군기지에는 민간인을 실어 나를 군용기가 대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한미군은 이번 훈련을 위해 미군 가족 등 민간인 지원자 약 100명을 선발했다고 한다.

지금까지 주한미군의 NEO 훈련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진행하거나, 주로 한국 내에서만 이뤄졌다. 북한의 5차 핵실험 직후인 지난 2016년 11월에는 7년 만에 민간인을 군용 수송기에 태워 주일 미군기지로 보냈다.

주한미군이 한국에 거주하는 민간인을 미국까지 보내는 훈련을 실시하는 건 미국이 현재 한반도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증거다. 또 일본도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서 안전하지 않다는 판단을 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은 작년 화성―12형 중거리탄도미사일(사거리 5000~ 5500㎞) 시험발사를 통해 주일 미군기지와 괌을 타격할 수 있는 핵미사일 능력을 과시했다. 군 소식통은 "남북,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 비핵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지만 미국은 최악의 상황에도 대비 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한국에 있는 미 민간인 탈출 작전 대상은 23만명으로 알려졌다.



 
기고자 기고자 : 전현석 
본문자수 본문자수 : 959
표사진유무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