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한마디] 청소년 체력 저하… 체력장 부활하자


발행일 발행일 : 2018.04.17 / 여론/독자 A29 면
 기고자 : 김대휘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요즘 청소년의 체격은 커지는데 체력은 떨어지고 있다. 식생활이 서구화되면서 키·몸무게 등 발육 상태는 좋아졌지만 운동 부족으로 체력은 약해졌다. 덩치만 큰 약골들이 많아진 것이다. 특히 학원, 컴퓨터 게임 등 실내 활동이 많아지고 신체 활동이 줄면서 청소년 비만율이 2008년 11.2%에서 2016년 16.5%로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청소년기는 정신적·육체적으로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이 시기에 다진 기초 체력은 성인이 되어서도 큰 영향을 미친다.

지난 1971년 입시 필수과목으로 도입된 체력장은 청소년들의 체력 향상에 많은 도움을 주었지만 잇따른 학생 사망과 변별력 논란으로 1993년 폐지됐다. 현 교과 과정에도 체육 수업이 있지만 형식적 수준에 그치고 그 강도도 매우 약해 체력 증진에 얼마만큼 효과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회의적 시각이 많다. 하지만 선진국은 공부 못지않게 운동 습관을 생활화하는 데 학교 교육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최근 운동을 통해 뇌가 활성화되면 학습 효과가 상승한다는 것이 과학적으로 입증되기도 했다. 체육 활동을 통해 협동심과 공동체 의식을 기르면 학교 폭력이나 왕따 등을 해결하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청소년들의 균형 잡힌 심신(心身) 발달을 위해 체력장 부활을 검토해야 한다.

김대휘·서울 강동구

 
기고자 : 김대휘
본문자수 : 65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