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日 임금 상승률 20년 만에 최고

택배·이사·외식·서비스업 주도… 대졸신입·시니어 사원 큰폭 올라
발행일 발행일 : 2018.04.17 / 국제 A16 면 기고자 기고자 : 김수혜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일본 근로자의 올해 평균 임금 상승률이 2.41%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998년 이후 20년 만에 최고 상승률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이 신문 보도에 따르면 올해 임금 동향 조사 결과 일본 전체 기업의 84.5%가 올해 기본급을 인상했다. 지난 20년 사이 기본급 인상액 평균은 항상 7500엔을 밑돌았으나 올해는 처음으로 7500엔을 돌파한 7527엔에 달했다.

기본급 인상 폭보다 더 눈에 띄는 건 임금을 인상한 주요 업종이다. 경기가 좋아지면서 대형 제조업체가 임금을 올린 뒤 다른 업종으로 파급되는 게 지금까지의 모델이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택배·이사·수송 등 '육상 운송'과 외식·소매·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임금이 올라가면서 다른 업종이 따라오는 현상이 뚜렷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손 부족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서 비제조업 임금 상승률(2.79%)이 제조업 임금 상승률(2.27%)을 앞섰다. 21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그동안 일본은 제조업 임금이 서비스업 임금보다 대체로 높았는데, 이제는 고령화와 인구 감소로 일손이 귀해져서 옛날처럼 제조업보다 박하게 줘서는 택배회사·이사회사·소매업종·외식산업에서 일손을 구할 길이 없게 됐다. 이에 따라 일본 최대 택배회사 야마토운수가 노사 협상을 통해 기본급을 1만1000엔(3.64%)이나 올렸다. 기업별 임금 인상률 톱 10 중 7위로 원래 박봉이었기 때문에 총액은 적지만 인상률만 따지면 도요타(3.30%)를 눌렀다.

임금이 가장 많이 오른 연령층이 대졸 신입사원과 60세 이상 시니어 사원이라는 점도 특징이다. 저출산 여파로 지금 취직하는 20대 초반 대졸 사원 머릿수가 부모 세대의 절반 수준인 데다 중국 등 외국 기업도 일본 대졸 젊은이들을 눈독 들이고 있다.

젊은이들을 붙잡는 한편 고참 사원들에게 "웬만하면 쉬시지 말고 나와서 일해달라"고 청하는 게 기업의 당면 목표가 됐다는 의미다.

 
기고자 기고자 : 김수혜 
본문자수 본문자수 : 987
표사진유무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