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투어 12년만에 내 비거리 아쉽다고 느껴"


발행일 발행일 : 2018.08.10 / 스포츠 A26 면
 기고자 : 제주=민학수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박인비 최근 연달아 컷 탈락
"쇼트 게임·퍼팅 보완 필요, 태국 추격 놀라워… 한국 분발을"

10일부터 한국여자프로골프(KLP GA)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가 열리는 제주 오라CC는 박인비(30·사진)에게 즐거운 추억이 있는 곳이다.

그는 초등학교 6학년과 중학교 1학년 때 이곳에서 열린 제주도 지사배를 연달아 우승했다. 9일 대회에 앞서 열린 주니어 골프클리닉에 참가한 박인비는 "어린 시절 추억이 저절로 떠오른다"며 밝은 표정이었다.

박인비는 최근 참가한 브리티시오픈과 직전에 나갔던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에서 연달아 컷 탈락했다. 꾸준함의 대명사였던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일부 팬들은 학업에 뜻이 없는 것(의욕이 없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다.

"올해 유난히 LPGA대회마다 비가 많이 왔어요. 공이 안 굴러 롱아이언과 하이브리드로 두 번째 샷을 하는 경우가 많아 쉽지 않아요. 투어 생활 12년 만에 처음으로 비거리가 아쉽다고 느꼈어요. 나이를 거꾸로 되돌릴 수는 없으니 쇼트 게임과 퍼팅을 더 보완하는 수밖에요."

그는 올 시즌을 세계 19위로 시작해 4월부터 3개월간 1위(개인 통산 네 번째 1위)에 올랐다가 최근 3위로 밀려났다. "세계 1위는 잠시 쉬었다가 내려오는 자리라고 생각해요. 언젠가는 내려와야 하니까요. 지금 당장은 제가 애착을 갖는 이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것만 생각해요."

팬들이 '믿고 보는' 박인비가 주춤한 사이 태국 골프의 추격이 무섭다. 박인비는 이렇게 설명했다.

"예전에도 상위권에 드는 태국 선수들이 있어도 우승을 못 해서인지 느낌이 별로 없었어요. 최근 2년간 쭈타누깐 자매 때문에 분위기가 바뀌었어요. 태국의 많은 소녀가 LPGA를 성공의 무대로 인식하고 뛰어들고 있어요. 박세리 언니 활약을 보고 골프를 시작한 저희 또래가 LPGA투어에 뛰어들던 2007년 무렵 분위기 같아요."

그는 힘들더라도 LPGA투어에 도전하는 한국 선수가 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몇 년 전까지 꾸준히 새로운 선수가 들어와 LPGA대회 연습장에 가면 한국 선수들로 활력이 넘쳤어요. 그런데 요즘은 매년 한두 명 정도예요. 메이저대회에 참가하던 한국 선수가 30~40명씩 됐는데 요즘은 절반 정도로 줄었어요. KLPGA대회만 뛰어도 충분할 상황이 되니까 생긴 '한국여자골프의 역설' 같아요."

박인비는 "LPGA에서 한국 선수 우승 소식이 줄어들면 골프 인기가 어떻게 될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것 아니냐"고 걱정을 털어놨다.



 
기고자 : 제주=민학수 기자
본문자수 : 124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