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유럽 부르카 논쟁 가열… '은행강도'에 빗댄 英 정치인 도마 위에


발행일 발행일 : 2018.08.10 / 국제 A18 면
 기고자 : 파리=손진석 특파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존슨 前외무, 인권위에 신고당해
네덜란드도 부르카 금지법 시행, "범죄 예방" "종교자유 침해" 찬반

지난 6일(현지 시각)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외무장관이 한 일간지 기고에서 이슬람 전통 복장인 부르카〈사진〉를 입은 여성을 '은행 강도' '우체통' 등으로 표현했다는 이유로 영국 평등·인권위원회에 신고당했다. 무슬림 여성 혐오를 반영했다는 비판이 잇따랐다. 하지만 여론은 팽팽히 맞섰다. 8일 스카이뉴스는 영국인 164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존슨이 사과해야 한다는 응답자(45%)보다 사과할 필요가 없다고 답한 사람(48%)이 약간 많았다고 전했다. 유럽에서 부르카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부르카는 무슬림 여성 복장 중 가장 보수적인 형태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전신을 가리며 눈 부위도 망사로 된 천으로 가린다. 네덜란드는 지난 1일부터 부르카와 니캅을 착용하고 버스, 지하철, 학교, 병원 등 공공장소에 나타날 수 없도록 하는 법률 시행에 들어갔다. 부르카는 얼굴을 완전히 가리는 데 반해 니캅은 눈 부위는 노출한다. '히잡'은 얼굴을 드러내고 머리를 감싸는 형태다.

네덜란드가 부르카 1호 금지국은 아니다. 프랑스가 2011년 부르카 착용을 금지한 것을 시작으로 벨기에·불가리아·독일·오스트리아·덴마크도 줄줄이 부르카 착용을 금지했다. 이 나라들은 부르카가 사회 통합을 막는다고 주장한다. 지난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부르카 금지를 찬성하면서 "얼굴과 신체를 모두 가린 여성은 독일에서 완전히 통합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얼굴을 가리는 부르카가 각종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도 많다. 테러리스트 남성이 부르카로 신분을 가릴 가능성을 막아야 한다는 것이다. 부르카 금지국이 늘어나고 있지만 부르카가 개인의 종교 자유인지, 사회 부조화의 상징인지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네덜란드가 '부르카금지법'이 시행된 지 사흘째인 지난 3일 한 20대 여성이 부르카를 입고 나타났다가 1000크로네(약 17만원)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한 알제리계 무슬림 사업가가 항의 표시로 이 여성이 낼 벌금을 포함해 '부르카금지법'으로 인한 모든 벌금을 대신 납부하겠다고 나섰다.



 
기고자 : 파리=손진석 특파원
본문자수 : 102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