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이해찬 "文실장이라고 한 건 그분의 옛날 직함을 말한 것"


발행일 발행일 : 2018.08.10 / 종합 A6 면
 기고자 : 최연진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기자간담회서 각종 비판 반박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해찬〈사진〉 의원은 9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자신에게 제기된 여러 비판에 적극 반박했다. 우선 문재인 대통령을 '문 실장'이라고 지칭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그분의 옛날 직함을 얘기한 것"이라고 거듭 해명했다. 이 의원은 "지금 누가 대통령에게 실장이라고 하겠느냐"며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했다. 이 의원은 앞서 라디오 팟캐스트 방송에서 문 대통령을 두 차례 '문 실장'이라고 표현해 친문(親文) 성향 네티즌들로부터 "대통령을 하대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 의원은 '소통이 어렵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경쟁 후보인 송영길 의원은 전날 "이 의원에게 겁이 나서 전화도 잘 못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과거 송 의원에게 '국회 기획재정위에 가라'고 조언하고, 원내대표한테도 얘기해서 기재위에 갈 수 있게 했다"며 "그 정도로 긴밀한 이야기를 하는데…무슨 전화를 못 거냐"고 했다.

이 의원은 '너무 강경해 야당과 협치에 문제가 있다'는 우려에는 "내부적으로 강한 여당을 만들려는 것이지 야당에 강하게 하겠다는 게 아니다"고 했다. '올드 보이'라는 수식에 대해서는 "피할 수 없는 표현"이라면서도 "정책이나 철학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것이 세대교체다. 나이로 판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한편 이 의원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의혹이 불거지자 후보 사퇴 여부를 고민했다면서 "보좌관이 (드루킹으로부터) 500만원을 받았다가 돌려줬다. 관리 책임은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김 지사가 '그 외에 다른 것은 없다'고 했다"며 "(특검이) 현직 지사를 두 번씩 소환 조사하는 것은 옳은 일이 아니다"고 했다.

 
기고자 : 최연진 기자
본문자수 : 87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