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남북 연락사무소에 직원 25~30명 파견"


발행일 발행일 : 2018.08.10 / 종합 A5 면
 기고자 : 김명성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해외공관 인력보다 많은 규모

정부가 이달 중 문을 여는 개성공단 남북 공동 연락사무소에 25~30명의 상주 직원을 파견할 것으로 9일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이날 "연락사무소가 차관급 체제로 격상되면서 상주 직원 수도 그에 맞게 증가한 것으로 안다"며 "통일부와 다른 관련 부처에서 공무원들을 차출·파견할 예정"이라고 했다. 통일부 당국자도 구체적인 숫자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남북 연락사무소 직원이 두 자릿수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 같은 안이 최종 확정되면 개성공단 공동 연락사무소에 상주하게 될 우리 측 인원은 2010년 문을 닫은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6~7명)에 비해 4배가량 많다. 대부분의 해외 공관보다도 많은 인력이 근무하게 되는 것이다. 정부 안팎에서는 "연락사무소에 대규모 인력을 보내는 것은 향후 남북 관계 진전 상황에 따라 대사관 설치의 전(前) 단계인 서울·평양 상주 대표부로 확대 발전시키겠다는 정부의 구상과 맞물려 있는 것 같다"는 관측이 나온다.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는 4·27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이다. 양측 당국자가 상주하는 공동 연락사무소를 통해 남북 관계 진전을 뒷받침하고 민간 차원의 교류 협력을 촉진한다는 목적이다. 이에 청와대는 남북 간 신속한 결정을 위해 연락소장을 차관급으로 격상할 방침을 내세웠지만, 남북 관계 주무 부처인 통일부가 소장급을 높이는 데 반대했다는 얘기가 나오는 등 출발 전부터 잡음이 일었다.

정부는 이번 달 17일 연락사무소를 연다는 계획 아래 북한과 협의하고 있지만 유엔의 제재 면제 인정 여부 때문에 일정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미국으로부터 제재 예외를 인정받지 못하면 연락사무소 개소가 어려운 것이냐'는 질문에 "8월 개소 목표이며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이해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제재 예외 인정과 관련해선 "미국 등과 협의 중"이라고 했다.

 
기고자 : 김명성 기자
본문자수 : 96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