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68년 만에 녹슨 군번줄로 돌아온 '6·25 참전 아버지'


발행일 발행일 : 2018.08.10 / 종합 A4 면
 기고자 : 유지한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찰스 맥대니얼 이름·군번 뚜렷… 70대 두아들 "아버지 자랑스러워"

"아버지의 인식표(군번줄)를 찾았다는 소식을 듣고 한동안 그 자리에 주저앉아 울었습니다. 마음을 가라앉히는 데 시간이 걸렸어요." 6·25전쟁에 참전하러 떠난 아버지가 68년이 지나 녹슨 인식표로 돌아왔다. 아버지를 그리워하던 아들들은 어느덧 70대가 됐다. 찰스 맥대니얼 주니어(71)와 래리 맥대니얼(70)은 아버지의 군번줄에서 한동안 눈을 떼지 못했다.

8일(현지 시각) 미 국방부 기관지인 성조지에 따르면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DPAA)은 이날 버지니아주(州) 알링턴의 한 호텔에서 육군 상사 찰스 호버트 맥대니얼의 인식표 전달식을 열고 두 아들에게 전했다. 이 인식표는 미·북 정상회담 후속 조치로 지난 1일 북한이 미국에 송환한 미군 유해 55구와 함께 전달된 것이다. 인식표는 녹슬고 곳곳에 구멍이 뚫려 상했지만, 'McDaniel, Charles H(찰스 H. 맥대니얼) RA17000585'라는 이름과 군번은 또렷이 적혀 있었다. 차남 래리는 "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거의 없다"면서도 "아버지는 망설임 없이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치셨다. 그의 애국심과 헌신이 자랑스러울 뿐"이라고 말했다. 두 아들은 당시 각각 세 살과 두 살이었다.

 
기고자 : 유지한 기자
본문자수 : 59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