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리콜 대상 아닌 車까지 불… 일상이 된 스트레스, BMW


발행일 발행일 : 2018.08.10 / 사회 A10 면
 기고자 : 창원=권경훈 기자 안양=조철오 기자 최원우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하루에 2대나 주행중 화재
리콜 제외 2011년식 730Ld 오전 남해 고속도로서 전소, 320d은 제2경인고속도로서 불타

정부가 BMW 차량에 대해 운행 정지를 검토하는 가운데 9일 BMW 차량에서 화재 사고가 잇따라 두 건이나 발생했다. 이날 오전 7시 50분쯤 경남 사천시 곤양면 남해고속도로에서 정모(44)씨가 몰던 BMW 730Ld 차량에서 불이 났다. 화재는 전남 순천에서 부산 방향으로 달리던 중 경남 곤양 졸음쉼터에 차를 세운 상황에서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정씨는 친구인 동승자와 운전을 교대하기 위해 졸음쉼터에 차를 세웠는데 연기와 불꽃이 나는 것을 보고 피했다. 불은 인근에서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10여 분 만에 진화됐지만 차체는 모두 불탔다.

정씨가 몰던 730Ld 모델은 BMW코리아가 자발적 리콜에 포함한 차종이다. 하지만 정씨 차는 2011년식으로 BMW 측에서 리콜 대상으로 정한 제조 일자(730Ld의 경우 2012년 7월~2015년 1월 28일)에는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시간 뒤인 이날 오전 8시 50분쯤 경기도 안양시 안양~성남고속도로 삼성산 터널 인근을 지나던 BMW 320d에서도 불이 났다. 운전자 김모(33)씨는 "고속도로 운전을 시작한 지 20분이 지났는데 갑자기 차량 구동장치에 이상 알람 경보가 뜨면서 차량 앞쪽에서 연기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해당 차량은 2014년식으로 BMW코리아가 자발적 리콜에 포함한 차량이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담당자를 현장에 긴급 파견해 조사에 들어갔다.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담당자들은 경기 안양의 BMW 320d 차량 화재 현장으로 달려가 화재 발생 부위를 확인한 뒤 화재 부품 확보를 소방 당국과 소유주 등에게 요청했다. 경남 사천의 BMW 730Ld 차량에 대해선 강제 리콜 여부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BMW 화재 사건 피해자 21명은 이날 BMW 독일 본사, 한국 지사,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등 경영진 6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기고자 : 창원=권경훈 기자 안양=조철오 기자 최원우 기자
본문자수 : 93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