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일그러진 얼굴 탓에 웃지 않던 아이들 4000명에 행복 찾아줬지만 아직 부족해"


발행일 발행일 : 2018.09.14 / 사람 A27 면
 기고자 : 조유미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백롱민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23년째 베트남서 의료성형 봉사… 매년 100여 명 얼굴 기형 수술

"17세 때 의료성형 수술을 받았던 베트남 청년이 곧 결혼한다며 한국에 찾아왔어요. 4세 때 수류탄을 가지고 놀다 심한 화상을 입어 턱과 목이 붙어버린 상황이었죠."

10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만난 백롱민(60·작은 사진) 교수가 손바닥만 한 사진을 보여주며 말했다. 10여 년 전 베트남 의료봉사 당시 만났던 학생 사진이다. 준비해 간 기기로는 수술이 힘들어 한국까지 데려와 목을 펴는 수술을 했다. 화상으로 일그러진 양 손가락도 폈다. 몇 년 뒤 '선생님 덕분에 대장간에 취직했다'는 소식을 보내왔다.

백 교수는 1996년부터 23년째 베트남에 가서 의료성형 봉사를 하고 있다. 그의 손에 미소를 되찾은 베트남 아이들만 4000여 명이다. 주로 입술·입천장이 갈라진 기형을 갖고 태어난 3~5세 아이들 이나 선천적 얼굴 기형 환자를 수술한다. 올해도 지난 6월 말 한국 의료진 20명과 베트남 푸옌을 방문해 100여 명을 수술했다.

그는 아이들의 미소를 되찾아주고 싶어 의료봉사를 시작했다고 했다. 베트남 봉사를 하며 10년간 국내 순회 진료도 했다. '숨어버린 환자들을 찾아가는 진료'였다. 1980년대만 해도 얼굴 기형 성형이 생소해 선뜻 '수술을 받겠다'며 나서는 이들이 드물었기 때문이다.

베트남과의 인연도 아이들을 도우며 시작됐다. 주한 베트남 대사에게 '의료봉사를 하고 싶다'고 하자 2주도 안 돼 긍정적인 답이 왔다. 백 교수는 "얼굴 기형 아이들은 자신감이 없어 환하게 웃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의료기술이 부족해 수술조차 받지 못하는 아이들을 돕고 싶었다"고 했다.

초기 베트남에서의 의료봉사는 쉽지 않았다. 병원 시설과 설비가 열악했기 때문이다. 수술 중 정전도 수차례 겪었다. 백 교수는 "3~5세 아이들은 전신마취를 할 수밖에 없는데, 전기가 끊기면 인공호흡기가 작동하지 않는다"며 "전기가 끊겨 급하게 수동식 인공호흡기를 누르며 수술을 진행한 적도 있다"고 했다.

그는 "수술 자국이 다 아물었다며 환하게 웃는 아이들을 볼 때 가장 기쁘다"고 말했다.



 
기고자 : 조유미 기자
본문자수 : 105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