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뇌 MRI도 내달부터 건보 적용


발행일 발행일 : 2018.09.14 / 사회 A14 면
 기고자 : 손호영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검사비 4분의 1 수준으로 줄어

다음 달부터 뇌·뇌혈관 부위를 찍는 MRI에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수십만원에 달하던 뇌 MRI 비용이 4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는 13일 열린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뇌·뇌혈관·특수검사 자기공명영상법(MRI) 건강보험 적용 방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기존엔 뇌종양·뇌경색·뇌전증 등 뇌질환이 의심돼 MRI를 촬영해도 '중증 뇌질환' 진단을 받은 환자에게만 건강보험이 적용됐다. 40만~70만원에 달하는 비용은 환자가 모두 부담했다. 하지만 내달부터는 신경학적 이상 증상 등 뇌질환이 의심되는 모든 경우에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병원마다 다르던 검사 비용도 표준화된다. 지금은 뇌 일반 MRI 검사 비용이 평균 48만원(종합병원 기준)이었고 환자가 전액 부담했지만, 앞으로는 약 29만원으로 검사 가격이 표준화되고, 환자는 50%인 14만원만 내면 된다.

복지부는 이번 뇌·뇌혈관 등 MRI 보험 적용을 시작으로 내년엔 복부·흉부·두경부, 2021년까지는 모든 MRI 검사에 대해 건강보험을 적용할 계획이다. '문재인 케어'에 따라 건강보험 적용을 확대하는 것이다.

희귀 질환을 앓는 환자들에게 건보 요양급여 본인부담금을 10%로 낮춰주는 정책도 내년 1월부터 적용한다. 희귀 질환 목록을 기존 827개에서 927개까지 늘리고, 명확한 진단명이 없거나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에도 심사를 통해 본인 부담금을 줄여줄 예정이다.



 
기고자 : 손호영 기자
본문자수 : 75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