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웃으며 '몰입 골프'… 전인지, 리듬을 되찾다


발행일 발행일 : 2018.10.11 / 스포츠 A28 면
 기고자 : 민학수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인터내셔널 크라운 4전 전승, 한국 우승 이끌며 자신감 회복

"UL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4전 전승을 거두었다고는 하지만 샷이 그만큼 좋았던 건 아니었어요. 나라의 명예를 건 국가 대항전이 아닌 일반 대회였다면 어떤 결과가 나왔을지 모르겠어요. 언니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안간힘을 써서 파 세이브를 하다 보니 그동안 잊고 지냈던 제 골프가 다시 떠올랐어요."

지난 2년간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하던 전인지(24)는 UL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한국이 사상 처음으로 정상에 오르는 데 핵심 역할을 했다. 다른 선수들의 출전 양보로 대타로 출전했는데, 결승 만루 홈런을 친 셈이다. 반전의 계기를 만든 전인지는 11일 인천 스카이 72골프장 오션코스에서 개막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도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전인지는 11일 오전 9시 45분 2014년 브리티시 여자 오픈 우승자인 모 마틴(미국), 메간 캉(미국)과 같은 조로 출발한다. 세계 랭킹 1위 박성현은 2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8위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한 조로 오전 10시 40분 출발한다.

스타로 발돋움하던 시기에 전인지는 골프 코스를 분석해 놓은 야디지북에 '신나게, 즐겁게, 몰입하기'라는 글을 주문처럼 써놓아 화제를 모았다. 2013년 한국여자오픈 첫 우승 당시 마지막 4홀 연속 버디로 대역전극을 펼쳤을 정도로 몰아치기에 능했다. 퍼팅 때는 샷 준비 동작을 하면서 공이 홀에 들어가는 이미지를 소름이 돋을 정도로 생생하게 그려보는 '소름 퍼팅'을 했다. 몰입 골프의 위력은 대단했다. 2015년 한·미·일 메이저 대회를 동시에 우승하고, 2016년 에비앙챔피언십에서 LPGA 투어 메이저 대회 최다 언더파 기록(21언더파)을 세우던 시절이었다. 하지만 2017년부터 올해까지 단 한 번도 우승이 없다. 준우승만 여섯 차례 했다. 세상인심은 야박했다. 그가 한창 좋은 성적을 올리던 시기에는 잘 웃고, 상대를 배려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고 칭찬하던 사람들이 그가 우승 문턱을 넘지 못하자 금세 승부 근성이 부족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전인지는 "최근 생각이 너무 많았던 것을 알게 됐다"며 "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절박한 심정으로 최선을 다하다 보니 예전에 내가 어떤 마음가짐으로 골프를 했는지 새삼 깨닫게 됐다"고 했다.

그는 김인경(30)·유소연(28)·박성현(25) 등 개성 강한 선배들과 한 팀으로 국가 대항전을 치르면서 골프는 결국 웃으며 해야 한다는 걸 확신하게 됐다고 한다. 그는 "경기가 열리기 전만 해도 워낙 캐릭터가 강한 선수들이 모였기 때문에 제대로 성적이 나오겠느냐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하지만 언니들과 서로 웃고 어깨를 두드리며 경기를 하니 최고의 결과가 나오더라"고 했다. 김인경은 전인지에 대해 "늘 밝은 모습이어서 많은 고민을 하고 지내는 걸 잘 몰랐다"면서도 "팀 경기를 해보니 정말 괜찮은 막냇동생이었다"고 했다.

전인지의 별명 '플라잉 덤보'는 월트디즈니 만화 '덤보'에 나오는 호기심 많은 아기 코끼리다. 아기 코끼리 덤보는 친구인 쥐 티모시가 마법의 깃털을 코에 달아주며 "넌 할 수 있어"라고 하자 용기를 얻어 하늘을 날게 된다.

한번 흐름을 타면 신들린 듯 버디를 쏟아내던 전인지가 예전 모습을 되찾는다면 한국 여자 골프의 면모는 더 풍성해질 것이다. 전인지는 2014년 이 대회에서 준우승했다.

[표] 전인지 최근 4년간 주요 기록

 
기고자 : 민학수 기자
본문자수 : 168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