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민주당 '가짜뉴스 대책 특위' 출범, 정의당 "정부가 나서겠단 발상 잘못"


발행일 발행일 : 2018.10.11 / 종합 A6 면
 기고자 : 최연진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국정감사 첫날인 10일 더불어민주당은 "국감에서 터무니없는 왜곡·과장 뉴스가 나오는 것을 막겠다"며 '가짜 뉴스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범정부 차원의 '가짜 뉴스 엄단 방침'을 밝힌 데 이어 여당도 보조를 맞추겠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그러나 여당 내부는 물론 정의당에서도 "정부·여당이 직접 나설 일이 아니다"는 지적이 나왔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감에 앞서 당 회의를 열고 "이번 국감은 민생·경제·평화·개혁 국감이 돼야 한다"며 "야당이 터무니없는 과장과 왜곡을 할 가능성이 높은데, 이런 부분도 냉정하게 지적해달라"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박광온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의원 10여 명이 참여하는 '가짜 뉴스 대책 특위'를 출범시켰다.

그러나 여권 내에서도 가짜 뉴스 대책에 대한 비판이 나왔다. 민주당 제윤경 의원은 이날 "우리가 절대 선이라는 기준을 잡고 허위 조작을 판가름하면 국민이 보기에 불편할 수 있다"며 "총리가 나서기보다는 냉정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도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민주주의 국가에서 허위 조작 정보를 국가가 나서서 잡는다는 발상 자체가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

야당은 "정부 비판적 뉴스를 차단하겠다는 의도"라고 반발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실정과 국정 운영 난맥상을 명확하게 짚겠다"고 했고,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정부의 신적폐 정책을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최연진 기자
본문자수 : 75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