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美 통신사 서버에서도 中 스파이칩 발견


발행일 발행일 : 2018.10.11 / 국제 A18 면
 기고자 : 베이징=이길성 특파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애플에 납품 '수퍼마이크로' 제품

미국의 한 메이저 통신사의 네트워크 서버에서도 중국의 스파이 칩이 발견됐다고 미 블룸버그통신이 10일 보도했다. 이 서버 역시 애플·아마존 등에 서버를 납품한 중국 회사 수퍼마이크로의 제품이었다고 했다. 블룸버그는 이번에는 취재원 실명까지 공개했다.

미 하드웨어 보안전문 업체 '세피오 시스템스'의 공동 CEO인 요시 애플바움은 블룸버그에 "지난 8월 한 통신사로부터 '네트워크에서 이상 신호가 포착된다'며 점검을 요청받았다"며 "점검 결과, 수퍼마이크로 서버가 대규모로 설치된 데이터 센터의 한 서버에서 문제의 칩을 발견해 이를 제거했다"고 말했다.

그는 "칩은 서버 제조 과정에서 부착된 것"이라며 "해당 서버가 중국 광저우에서 조립됐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애플바움은 "수퍼마이크로 제품은 아니지만 중국에서 조립된 서버를 쓰는 다른 통신사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다"며 "중국에 있는 공급 사슬에는 중국이 조작할 수 있는 무수한 지점이 있다"고 말했다.

수퍼마이크로는 대만계 미국인 찰스 량이 실리콘벨리에 세운 기업으로, 중국 하도급 업체에서 서버 핵심 부품을 조립하고 있다. 블룸버그비즈니스위크는 지난 4일 수퍼마이크로 서버를 썼던 애플과 아마존의 데이터센터 서버에서 중국 정보기관이 심은 칩이 발견됐으며, 두 회사를 포함해 30개 미국 기업이 같은 피해를 봤다고 보도했다. 애플과 아마존은 즉각 이 보도를 부인했고, 애플의 보안책임자는 미 의회에 "그런 사실이 없다"는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기고자 : 베이징=이길성 특파원
본문자수 : 75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