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거짓 미투(me too)에 당했다"… 美서 '힘투(him too)' 등장


발행일 발행일 : 2018.10.11 / 국제 A18 면
 기고자 : 최아리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미국 소셜미디어 새 트렌드… 캐버노 인준과정에서 번져

지난해 10월 미국 펜실베이니아의 한 여고생은 같은 학교 남학생이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소문을 냈다. 학교에서는 남학생을 격리하고 조사에 들어갔다. 이후 여학생의 친구 4명도 가세해 남학생이 해당 여학생의 집에 들어가는 걸 봤다고 했다. 남학생은 학교를 그만뒀다. 그런데 지난달 여학생 중 일부가 '우리가 거짓말했다'고 실토했다. 주도한 여학생이 '쟤가 마음에 안 드니 무슨 수를 써서라도 쫓아내겠다'고 말한 음성 파일도 공개됐다. 지난 8일(현지 시각) 남학생의 부모는 여학생 5명과 학교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브렛 캐버노 미 대법관 인준 과정에서 이 사연은 '힘투(himtoo)' 해시태그(검색을 쉽게 하도록 단어에 '#' 표시를 붙이는 것)를 달고 소셜미디어에 집중적으로 올라왔다. '힘투'는 여성들의 성폭행이나 성추행 사례를 고발하는 미투(metoo)에 빗대, 성폭행 무고로 피해 본 남성들의 사례를 지칭한다. 거짓 미투로 억울하게 피해를 당하는 남성이 있자, 이에 대항하는 의미로 사용됐다.

캐버노 인준 과정에 힘투 해시태그가 유행한 것은 그가 과거 성폭행을 시도했다는 의혹과 관련이 있다. 캐버노 지지자 중 일부가 민주당 측에서 미투를 정치적 무기로 활용하고 있다고 비판하는 차원에서 힘투를 주장하는 것이다.

힘투를 너무 넓게 해석해 조롱받는 사태도 생긴다. 지난 6일 미국의 한 여성이 자신의 아들의 잘난 점을 조목조목 나열하며, 이렇게 멋진 아들이 급진적 페미니스트들이 만든 분위기 때문에 제대로 데이트할 수 없다는 내용의 글을 힘투 해시태그를 달아 트위터에 올렸다. 미투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이 여성의 글을 패러디해 조롱하는 글을 쏟아냈다. 아들이 직접 나서 '어머니가 쓴 글은 내 생각과 다르다'고 해명하고 나서야 온라인상의 논란이 일단락됐다.

 
기고자 : 최아리 기자
본문자수 : 90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