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이효성 방통위장, 청문회 통과하려 경력 누락"


발행일 발행일 : 2018.10.11 / 종합 A6 면
 기고자 : 이슬비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하기 위해 모 방송사 내부 위원회에 참여했던 경력을 고의로 누락했다는 주장이 10일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작년 3월 13일 가톨릭평화방송 발전위원에 위촉돼 지난 3월까지 위원을 맡았다.

최 의원 측은 이 위원장이 작년 7월 국회 인사청문회 당시 스카이라이프 시청자위원장을 맡은 경력은 기재하면서도 평화방송 위원 경력은 의도적으로 누락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현행 방통위 설치법에 따르면 방송통신위원장은 '방송·통신 관련 사업에 종사하거나, 위원 임명 전 3년 이내에 관련 사업에 종사했던 사람'이 맡을 수 없게 돼 있다. 최 의원 측은 자체 법률 자문 결과 "특정 방송사의 사업 경영, 중요한 의사 결정에 대한 자문 등의 업무에 종사한 것으로 볼 수 있어 법 위반"이라는 답변을 얻었다고 밝혔다. 방통위 관계자는 "무보수 명예직이라 인사청문회 당시 기재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고, 방통위원장이 되고는 바로 사직했다"고 했다.



 
기고자 : 이슬비 기자
본문자수 : 53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