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윤희영의 News English] 노벨상 후보 지명 84차례 물리학자


발행일 발행일 : 2018.10.11 / 여론/독자 A36 면
 기고자 : 윤희영 편집국 편집위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올해 노벨상 발표가 경제학상을 끝으로 마무리됐다(be finished with the Nobel Prize in Economics). 인류에게 큰 혜택을 가져다준(confer great benefits to humankind) 공로로 12명이 수상자로 선정됐다(be named laureates).

독일 태생 미국 물리학자 오토 슈테른(1888~1969)은 82차례 후보로 지명된(be nominated 82 times) 뒤에야 1943년 겨우 물리학상을 수상했다(be awarded in physics). 그런데 84차례나 지명되고도 끝내 받지 못하고 유명을 달리한(pass away) 학자도 있다. 동프로이센 출생 물리학자 아르놀트 조머펠트(1868~1951) 박사다.

그는 자신의 업적(his own accomplishments)뿐 아니라 7명의 노벨상 수상자 등 수십 명의 석학을 키워냈다는(breed up many dozens of erudite scholars) 점에서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물리학자(the most influential physicist)로 꼽힌다. 1년간의 병역 의무를 마친 뒤(after a year of compulsory military service) 학업에 매진해(strive to concentrate on his studies) 1891년 박사 학위를 받았다. 1896년 독일 괴팅겐대학교 조교수, 1900년 아헨공과대 정교수, 1906년 뮌헨대 이론물리학학회 회장으로 임명됐으며, 유체역학 이론(theory of hydrodynamics)을 창시하고, 이론 물리학과 양자 이론(theoretical physics and quantum theory)을 선도하면서 명성을 얻었다(come to fame).

양자역학(quantum mechanics)을 개발한 1932년 물리학상 수상자 베르너 하이젠베르크, 분자구조(molecular structure) 연구로 1936년 화학상을 수상한(win the Nobel Prize in Chemistry) 피터 디바이, 2개 이상의 동일한 페르미 입자(two or more identical fermions)는 동시에 같은 양자 상태에 존재할 수 없다는 사실을 발견한 1945년 물리학상 수상자 볼프강 파울리, 항성 핵합성(stellar nucleosynthesis) 이론으로 1967년 물리학상을 받은 한스 베테 박사 등이 모두 그의 지도를 받았다.

그의 연구는 나치가 집권하면서(take power) 기울기 시작했다(begin to tilt). 동료들이 속속 떠나가는 것을 지켜보며 절망감에 빠졌다. 그는 미국으로 망명한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에게 보낸 편지에서 "나치의 'national'이라는 단어의 악용(misuse of the word)은 나의 국민적 감정을 산산이 부숴버렸소(thoroughly break my national feeling to pieces). 나치 독일이 사라지고 평화로워진 유럽으로 합병되기를(merge into a pacified Europe) 고대하고 있을 뿐이오"라고 썼다.

1917년부터 84차례 노벨상 후보로 지명됐던 그는 1951년 4월 손자들을 데리고 산책을 나갔다가(take his grandchildren for a walk) 교통사고로 사망했다(be killed in a traffic accident). 귀가 거의 들리지 않아(be quite hard of hearing) 조심하라는 고함 소리를 듣지 못했고, 달려오는 트럭을 보지 못했다. 83세였다.

 
기고자 : 윤희영 편집국 편집위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76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