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社說] 공무원 17만명 증원에 월급 327조, 연금 92조


발행일 발행일 : 2018.10.11 / 여론/독자 A39 면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정부가 대선 공약대로 5년간 공무원 17만명을 늘릴 경우 이들이 퇴직 후 받아갈 연금이 92조원에 달한다고 국회 예산정책처가 추산했다. 공무원 연금은 지금도 연간 2조원씩 적자를 내 매년 국민 세금으로 메워주고 있다. 공무원연금 적자는 갈수록 눈덩이처럼 늘어나 2055년까지 누적 적자 보전금이 300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여기에다 17만명이 추가되면 연금 부족액이 더 커지고 국민 부담도 그만큼 늘어날 수밖에 없다.

17만명을 9급 공무원으로 채용할 경우 30년간 이들에게 지급되는 급여가 예산정책처 추산 327조원, 시민단체 추정 419조원에 달한다. 그런데도 정부는 공무원 증원에 따른 급여·연금 지급액이 얼마나 늘어날지 추계조차 해보지 않았다고 한다. 예산정책처의 17만명 연금 추산에 대해서도 정부는 "수치가 과다 계상됐다"고만 할 뿐 재정 소요액이 얼마나 될지에 대해선 말하지 않고 있다.

공무원이 필요해서 늘리는 것인지 '일자리 공약' 지켰다고 주장하기 위해 증원하는 것인지도 알 수 없는 지경이다. 교사만 해도 저출산 때문에 10년 내에 교원 숫자를 2만명 정도 줄여야 할 상황이라는 것이 교육계 전망이다. 서울 지역 초등학교 임용시험에 합격하고도 자리가 없어 발령을 받지 못한 대기자가 600명이 넘는다. 그런데도 정부는 도리어 교사 2만명을 늘리겠다고 한다. 말이 되지 않는다.

지금 정부의 기세를 보면 공무원 17만명 증원을 정말 밀어붙일 모양이다. 남유럽과 남미의 국가 파탄엔 예외 없이 공무원 증원 포퓰리즘이 자리 잡고 있다. 이런 무리한 공무원 증원의 부담은 이 정부가 아니라 지금 젊은 층이 짊어져야 한다. 생색은 자신들이 내고 부담은 후세에 지우는 일이야말로 책임 있는 정부가 반드시 피해야 할 포퓰리즘이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88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