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가슴으로 읽는 동시] 더 주고 싶어


발행일 발행일 : 2018.10.11 / 여론/독자 A38 면
 기고자 : 박두순 동시작가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더 주고 싶어

퐁퐁
샘솟는
옹달샘마냥

마냥
주고도
모자란 마음.
풋고추를

빨갛게
풋사과를
빨갛게 익혀 놓고도

해님은
서산마루에서
머뭇머뭇

마냥
주고도
더 주고 싶어.

-김재용(1940~ )

지는 해가 서산마루에서 머뭇거린다. 왜? 아쉬워서. 해는 빛 한 올이라도 더 주고 싶다. 고추에게, 사과에게. 이미 빨갛게 익혀 놓고도. 모자란다는 듯 머뭇머뭇한다. 아쉬워. 마냥 주고도 더 주고 싶다. 주고 싶은 마음이 옹달샘 물처럼 퐁퐁 샘솟는 해! 아낌없이 주는 엄마 같다. 지는 해도 의미를 새기며 바라보면 이처럼 맘 적시는 빛깔이다.

과일과 곡식 알알이 속을 채우는 가을날엔 한 올 빛도 귀하다. 릴케도 시(詩) '가을날'에서 가을 햇살의 귀함을 '마지막 과일들이 탐스럽게 무르익도록/ 이틀만 더 남국의 햇볕을 내리소서'라고 읊었다.

가을 햇살을 머리에 얹어본다. 따사로움이 몸에 전류처럼 흐른다. 이 따사로움이 주고 또 주고 싶은 해님의 마음일 게다.

 
기고자 : 박두순 동시작가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57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