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손흥민·기성용 빠져… 벤투호, 잇몸으로 뚫어라


발행일 발행일 : 2019.01.11 / 스포츠 A24 면
 기고자 : 이태동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한국 축구대표팀 12일 오전 1시, 키르기스스탄과 아시안컵 2차전
이청용·황인범 '플랜B' 역할 수행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살아야 한다.'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12일 오전 1시(이하 한국 시각) UAE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한다. 한국은 아직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는 주포 손흥민과 1차전에서 부상당한 대들보 기성용 없이 2차전을 치른다. 14일 이후 대표팀에 합류할 손흥민의 공백은 이미 예정된 일이지만, 대표팀 중심을 잡아야 할 기성용이 쓰러진다는 건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 계산에 없었다. 기성용은 지난 7일 필리핀전에서 허벅지를 다쳐 최소 일주일 동안 뛰지 못한다.

2차전 상대팀인 키르기스스탄은 한국이 1차전에서 1대0으로 가까스로 이긴 필리핀보다 객관적 전력이 좀 더 낫다고 평가된다. FIFA 랭킹이 91위로 필리핀(116위)보다 25계단 높다. 1차전 중국(76위)과의 경기에선 먼저 골을 넣고도 골키퍼의 실책 탓에 1대2로 역전패했다. 키르기스스탄 역시 필리핀처럼 전원 수비에 이은 역습 축구를 구사할 가능성이 크다. 한국은 차포(車包)를 모두 뗀 채 키르기스스탄 수비벽을 뚫어야 한다.

다행히 벤투 감독은 지난 11월 호주 원정에서 이런 상황을 예습한 적이 있다. 당시 손흥민과 기성용 모두 휴식을 이유로 A매치에 소집되지 않았다. 호주(41위)·우즈베키스탄(95위)과의 2연전에선 이청용이 손흥민, 황인범이 기성용 역할을 수행했다. 이청용은 정교한 패스와 재치 있는 움직임으로 손흥민과 다른 매력을 뽐냈다. 황인범은 상대 압박에 고전하긴 했으나 공격 부문에선 창의적인 패스로 호평을 받았다. 한국은 호주와 1대1로 비겼고, 우즈베키스탄을 4대0으로 이겼다.

한국은 모든 연령별 대표팀을 통틀어 키르기스스탄과 딱 한 번 맞붙었다. 지난해 U-23 대표팀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와일드카드' 손흥민의 골로 1대0으로 이겼다.

[그래픽] 오늘의 아시안컵

 
기고자 : 이태동 기자
본문자수 : 95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