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28조(전년 대비) 더 걷힌 稅收, 목표보다도 훌쩍


발행일 발행일 : 2019.01.11 / 종합 A1 면
 기고자 : 최규민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작년 1~11월 국세수입 280조… 법인세 인상·집값 상승 효과

지난해 세수(稅收)가 초(超)호황을 보이면서 11월에 이미 연간 세수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목표에 비해 이미 11조원 이상 세금이 더 걷혀 역대 최대 초과세수를 거둘 것이 확실시된다.

기획재정부가 10일 펴낸 '월간 재정동향' 11월호에 따르면, 1~11월 국세 수입은 270조90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8조원 늘었다. 이에 따라 연간 세수 목표 대비 실적을 뜻하는 세수진도율은 104.4%를 기록해 이미 세수 목표를 4% 이상 넘어섰다. 이런 추세가 12월에도 이어질 경우 지난해 총세수는 2017년보다 30조원 가까이 늘어 역대 처음으로 290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세목별로는 법인세수가 전년에 비해 11조4000억원 늘어 각 세목 중에서 가장 많이 늘었다. 법인세 인상과 반도체 호황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소득세도 전년 같은 기간보다 9조2000억원 많은 79조원이 걷혀 연간 목표를 8.4% 초과 달성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부동산 가격 상승과 주식 거래 증가로 양도소득세와 증권거래세가 많이 늘었다"고 했다.

 
기고자 : 최규민 기자
본문자수 : 54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