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어르신들 노후는 시설 대신 집에서… 지역사회가 돕는다


발행일 발행일 : 2019.01.11 / 사회 A14 면
 기고자 : 남정미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6월부터 통합돌봄 시범사업 시작
전국 지자체 8곳 선정 예산 지원
방문 호스피스 서비스 등 나설듯

나이 들어 기력이 쇠하거나 장애가 생겨 거동이 불편해져도, 시설에 가지 않고 살던 집에서 계속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커뮤니티케어(Community Care·지역사회 통합 돌봄)'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보건복지부는 오는 6월부터 2년간 전국 8개 지방자치단체를 뽑아 커뮤니티케어 선도 사업을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전국 지자체에서 주거 환경 개선 사업, 찾아가는 복지 서비스 아이디어를 받은 뒤, 오는 3월까지 8곳을 추려 시범 사업 예산을 대주고, 우수 사례를 뽑아 2026년부터 단계적으로 전국에 확대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올해 63억9300만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요양병원 입원 환자 중 집으로 돌아가고 싶어 하는 사람, 현재 자택이나 그룹홈에 살고 있긴 하지만 노화·사고·질병 등으로 시설 입소가 불가피한 사람 등이 커뮤니티케어의 주 대상이다.

공공임대주택을 활용한 '케어 안심 주택'이 대표적이다. 지역 보건소에서 입주자들의 혈압·혈당 등 건강관리와 생활습관 상담을 해주고, 의사와 간호사가 집으로 찾아가 진료해주는 방식이다. 2022년까지 약 4만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기초생활수급자와 국가유공자(유족 포함)에 우선권이 있다.

지역 자활센터와 연계해 노인의 근력에 맞춰 기존 주택을 개·보수하는 사업도 실시될 전망이다. 이동통신사와 협업해 '스마트 홈 서비스'를 구축하겠다는 지자체도 있다. 집 안의 물건을 인터넷으로 연결하고 인공지능(AI)을 도입해, 어느 정도 날이 어둑해지면 사람이 움직이는 기척을 감지해 자동으로 불이 켜지는 식이다. 가정형 호스피스팀이 개별 가정을 방문하는 호스피스 서비스도 여러 지자체가 구상 중이다.

 
기고자 : 남정미 기자
본문자수 : 83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