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김태우, 민정 4인방(조국·박형철·백원우·이인걸) 한명한명 거론하며 집중포화


발행일 발행일 : 2019.02.11 / 종합 A6 면
 기고자 : 이슬비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曺수석, 감찰정보 누설 박형철과 특감반 첩보이첩 백원우 감찰해야"
靑 "대응 않겠다" 입장 발표 안해

김태우 전 수사관은 10일 기자회견에서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거론하고 "조 수석은 청와대 내부 직원의 범법 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감찰하고 있는지 밝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는 이날 김 전 수사관 회견에 대해 "대응하지 않겠다"며 별도 입장을 내지 않았다.

김 전 수사관은 먼저 "이 전 특감반장에게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특검 수사상황을 파악하라고 지시를 내린 사람이 누군지 알고 있지만 공식적인 수사로 밝혀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특감반장이 드루킹 김동원씨가 검찰에 제출했다는 USB(이동식 저장장치)의 내용을 파악하라는 지시와 특감반원의 보고 내용이 제 휴대폰에서 발견됐다. 증거가 완벽히 보존돼 있다"고 했다.

특감반은 작년 5월쯤엔 당시 드루킹 특별검사 후보 등으로 거론되던 변호사, 전직 검사 등 10여 명의 정치·업무 성향과 세평(世評)을 조사했었다. 당시는 국회가 특검·특검보 후보를 정식 추천하기 전이었다. 사정기관 관계자는 "백원우·송인배 비서관도 드루킹 사건에 등장했기 때문에 청와대가 특검 수사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웠을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수사관은 또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을 정면으로 거론했다. 그는 "조국 수석에게 묻겠다"며 "백 전 비서관이 권한도 없이 해경 직원들의 휴대폰을 빼앗고 소환 조사한 것, 권한도 없이 특감반 첩보를 경찰청으로 이첩한 것에 대해 감찰을 진행하고 있는지 (조 수석이) 답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박 비서관에 대해선 모 검찰 간부에 대한 감찰 정보를 누설한 혐의에 대해 휴대폰을 제출받아 감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 전 수사관은 2017년 11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당시 금융위 국장) 감찰과 관련, "당시 유 부시장이 미국에서 찍은 휴대폰 사진을 통해 벤츠 승용차 두 대를 소유하고 있는 사실이 확인되는 등 공무원 급여로 누리기 힘든 환경이 다수 포착됐다"며 "그러나 윗선의 지시로 감찰이 중단됐다. 비위 정보를 수집했던 모 특감반원은 그로 인해 음해성 투서를 받는 등 시련을 받았다. 급기야 2018년 6월 원대복귀 통보를 받았다"고 했다.

또한 김 전 수사관은 현직 장관을 '찍어내기' 위한 감찰 보고서 작성을 지시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인걸 특감반장은 2018년 9월 김은경 당시 환경부 장관이 '흑산도 공항 건설' 추진을 반대한다는 이유로 나에게 '(김 장관) 사표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후 김 전 수사관은 김 전 장관과 관련된 부정적 동향을 수집해 보고했고 김 전 장관은 작년 10월 교체됐다는 것이다.

 
기고자 : 이슬비 기자
본문자수 : 134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