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서울 재개발 아파트 6000여가구 쏟아진다


발행일 발행일 : 2019.02.11 / 경제 B11 면
 기고자 : 정순우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상반기 송파·청량리 등 분양

한동안 뜸했던 서울 재개발 아파트 분양이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재개된다. 특히 교통이 편리한 도심권 분양이 많아 예비 청약자들의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10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상반기 중 서울에서 재개발을 통해 6153가구의 아파트가 일반 분양된다.

한동안 서울에서는 재개발 분양이 예정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2017년 상반기 분양 예정이던 5990가구 중 48.3%인 2891가구만 분양됐다. 작년 상반기에도 5798가구가 분양될 예정이었지만 실제 분양은 1458가구(25.1%)에 그쳤다. 2017년부터 재개발 예정지 내 건축물을 완전히 철거하기 전에는 분양을 할 수 없게 된 데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심사도 깐깐해졌기 때문이다.

이렇게 밀린 단지들이 올해 곳곳에서 분양한다. 동대문구 청량리역 일대 재개발 단지들이 대표적이다. 한양은 동부청과시장을 재개발해 짓는 1152가구 규모 주상복합을 다음 달 분양할 계획이다. 롯데건설도 청량리4구역 재개발 단지인 '롯데캐슬 SKY-L65' 1253가구를 상반기 중 일반 분양한다. 두 곳 모두 작년 초부터 분양 시기를 저울질했지만 분양가 협상이 잘 되지 않아 올해로 미뤘다.

대림산업과 롯데건설은 2017년 분양을 마쳤던 응암2구역에서 118가구를 추가로 분양한다. 예정됐던 중학교 설립이 취소되면서 학교 부지에 아파트를 더 지을 수 있게 됐다. 재개발이 드문 강남 3구에서도 분양이 이뤄진다. 롯데건설이 송파구 거여2-1구역을 상반기 중 분양한다. 전체 1945가구 중 369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계룡건설은 4월 성북구 '보문2구역 리슈빌'을 분양하고 GS건설은 동작구 흑석3구역 재개발인 '흑석3자이'를 5월 분양할 계획이다. 일반 분양은 221가구, 428가구다.

정부의 고분양가 통제 기조가 여전하기 때문에 분양이 또 미뤄질 것이란 전망도 있다. 하지만 연초 분양한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용두5구역) 분양가가 3.3㎡당 2600만원으로 책정됐고 재개발 조합 사이에서 "집값 떨어지는데 더 미뤄서는 안 된다"는 위기감도 퍼지고 있어서 올해는 다를 것이라는 게 업계 분위기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고분양가 통제가 오히려 '로또'를 양산한다는 비판 때문인지 최근 분양가 심사가 약간 느슨해지는 분위기"라며 "특히 청량리는 같은 동대문구에서 2600만원의 분양가가 나왔기 때문에 비슷한 수준에서 분양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재개발 분양 단지 대부분 입지가 좋아 수요가 풍부할 전망"이라며"청약을 노리는 사람은 미리 자금 조달 계획을 세우고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래픽] 상반기 서울 재개발 아파트 일반 분양 현황

 
기고자 : 정순우 기자
본문자수 : 140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