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담백한 언어로 노래한 40년


발행일 발행일 : 2019.02.11 / 문화 A23 면
 기고자 : 박해현 문학전문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시인 장석주, 등단 40주년 맞아 18번째 시집 '헤어진…' 출간

시인·문학평론가 장석주(64·사진)가 등단 40주년을 맞아 열여덟 번째 시집 '헤어진 사람의 품에 얼굴을 묻고 울었다'(문학동네)를 냈다. 1979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부문에 당선해 등단한 장 시인은 "지난 40년 동안 시집 열여덟 권을 비롯해 소설 네 권과 열두어 권의 문학평론집, 인문학 입문서를 포함한 산문집 등 약 100권 정도 출간했다"고 지난 40년을 되돌아봤다. 그는 "이번에 낸 새 시집을 통해 담백한 언어의 맛을 보여주려고 했는데, 그 경지를 깨닫는 데 40년이 걸린 셈"이라고 했다.

장 시인은 1979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문학평론에도 응모했다가 최종심에서 탈락했지만, 같은 해 동아일보 신춘문예엔 다른 원고를 보내 문학평론가로 데뷔했다. 그가 보낸 40년은 파란만장했다. 창작 활동을 펼치면서 1981년 청하출판사를 차린 뒤 1987년 서정윤 시집 '홀로서기'를 내 100만부 넘게 대박을 터뜨린 덕분에 출판계의 신흥 세력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1991년 마광수 소설 '즐거운 사라'를 출판했다가 이듬해 작가와 함께 음란물 제조 혐의로 구속돼 두 달간 구치소 신세도 졌다.

시력(詩歷) 40주년을 맞아 낸 시집엔 서교동과 합정동, 연남동에서 보낸 시절을 노래한 서정시가 많다. '춤을 추면서 춤을 추듯이/우리는 서교에서 살았다'라거나 '먼 훗날 우리가 연남동을 떠났을 때,/ 비로소 현무암 같은 슬픔이 드러날 것'이라는 시행들이 눈길을 끈다. 4년 전 스물다섯 살 연하의 박연준 시인을 아내로 맞아 살던 동네를 무대로 사랑과 일상을 노래한 작품들이다. 그는 "이번 시집에선 늘 서툴렀던 사랑을, 늘 회의적이었던 사랑을 마치 탕자(蕩者)가 귀가하듯이 새롭게 발견한 과정을 그려봤다"고 했다.

장 시인은 "민중문학이 지배한 시대에 등단했지만, 나는 개별자의 자유와 꿈이라든지 자아와 세계의 분열, 그 적막과 슬픔을 작은 목소리로 일관되게 다뤘다"며 "내 시집에서 되풀이해서 등장하는 '모란과 작약' 이미지는 나만의 작은 무릉도원을 가리킨다는 점에서 내 문학은 '일인칭의 시학(詩學)'이라고 부를 수 있겠다"고 말했다.

 
기고자 : 박해현 문학전문기자
본문자수 : 105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