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김정은 새 차 뽑았나… 5억원짜리 마이바흐 관용차 포착


발행일 발행일 : 2019.02.11 / 종합 A4 면
 기고자 : 김명성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리설주와 건군절 공연 관람 "올해가 경제 발전 관건적인 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8일 인민군 창건 71주년을 맞아 인민무력성을 방문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보도했다. 김정은은 이어 군 간부들을 자신의 집무실이 있는 노동당 중앙위원회 청사로 불러 공훈국가합창단의 축하 공연도 열었다.

김정은은 축하 연설에서 "국가 경제 발전 5개년 수행의 관건적인 해인 올해에 인민군대가 한몫 단단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군의 '경제활동 참여'를 독려한 것이다. 그는 "사회주의 강국 건설의 새로운 노정도(로드맵)를 만들려는 당의 결심과 의지는 확고부동하다"고도 했다. 핵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다. 김정은은 부인 리설주와 함께 건군절 경축 공연도 관람했다. 북한 조선중앙TV가 9일 방영한 영상에서 김정은은 북한 인공기 관련 노래인 '우리의 국기' 반주 중 엄지손가락을 들어 올리는 포즈를 취했고, 연주가 끝나자 한 번 더 불러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NK뉴스는 8일(현지 시각) 김정은이 새로운 관용차인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00'을 소유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새 차는 김정은이 중국 방문 공연을 마치고 돌아온 친선예술대표단을 격려하기 위해 이동하는 장면에서 포착됐다. NK뉴스는 "새 차는 2018년식으로 과거 공개된 김정은의 '벤츠 마이바흐 S600 풀먼가드'와는 다른 모델로 추정된다"고 했다. 차량 가격은 약 42만달러(약 4억7200만원)에 이르고 특수 방탄 장비를 설치한 경우 더 비싼 것으로 알려졌다. NK뉴스는 "북한이 새 관용차를 들여오는 과정에서 대북 제재를 위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기고자 : 김명성 기자
본문자수 : 78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