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의원 3人의 '5·18 비하'… 코너 몰린 한국당


발행일 발행일 : 2019.02.11 / 종합 A8 면
 기고자 : 김동하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민주당 "망언한 3명 의원직 제명 추진"… 평화·정의당도 공조
한국당 지도부 "5·18은 민주주의 발전 밑거름" 뒤늦게 진화나서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10일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에 대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와 의원직 제명 등 중징계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지도부는 "5·18 민주화운동을 높이 평가한다"고 선을 그으며 뒤늦게 진화에 나섰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한국당 의원들이 개최한 5·18 공청회에서 귀를 의심할 만큼 심각한 범죄적 망언들이 쏟아져 나왔다"며 "한국당 의원 3명에 대해 국회 윤리위에 제소해 강력한 징계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가 지목한 3명은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다. 이종명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사실에 기초해 (5·18이)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며 "'광주 폭동'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운동'이 됐는데 이제 다시 뒤집을 때"라고 했다. 같은 당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했다. 이 의원과 함께 공청회를 공동 주최한 김진태 의원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5·18 문제만큼은 우파가 결코 물러서면 안 된다"며 "힘을 모아 투쟁해 나가자"고 했다.

민주당 초선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들을 '괴물 3인방'이라고 지칭하며 "조현증에 가까운 망언"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의원 일부도 이들 3명의 의원직 제명 요구에 동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의원을 제명하려면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논란이 확산되자 한국당은 뒤늦게 수습에 나섰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5·18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발전의 밑거름이 된 사건"이라며 "역사적 사실이 아닌 부분에 대한 의혹 제기는 곤란하다"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높이 평가한다"며 "일부 의원의 발언이 5·18 희생자에게 아픔을 줬다면 그 부분에 유감을 표시한다"고 했다. '5·18 북한군 개입설'에 대해선 "이미 밝혀진 역사에 대해 거꾸로 가는 건 맞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는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다"고 밝혀 이번 사태를 사실상 두둔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한국당 의원들 사이에서도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다. 장제원 의원은 "이미 역사적 단죄가 내려진 5·18을 소환해 국민을 실망시키고 있다"고 했다. 다른 한국당 관계자는 "호남뿐 아니라 수도권에서도 지지율이 떨어지는 소리가 들린다"고 했다.

그러나 논란의 당사자인 김진태 의원은 "공청회를 주최한 건 맞고, 북한군 개입 여부를 제대로 밝히려 했던 것"이라며 "왜 이 난리인가"라고 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138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