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로고 뉴스 메뉴 스포츠 메뉴 핫이슈 메뉴 포토 메뉴 커뮤니티 메뉴 매거진 메뉴
아카이브 제목
   
날짜별 신문보기
구분선
   검색 및 이용방법
구분선
   PDF 이용안내
구분선
   FAQ
구분선
무료이용신청
아크로뱃리더
구분선
   인물정보
구분선
   오늘의역사
구분선
Home > 검색목록
    ▷ 90년이후 : Text, PDF보기   ▷ 45~89년 : PDF보기   ▷ 20~40년 : 기사원문서비스

洪·吳(홍준표·오세훈) "전대 2주 안늦추면 후보등록 안해"


발행일 발행일 : 2019.02.11 / 종합 A8 면
 기고자 : 이슬비 기자
 
지면PDF보기 종이신문보기
지면PDF보기

내일 후보등록일 앞두고 혼란

자유한국당이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2·27 전당대회를 보름 앞두고 혼란에 빠졌다. 전당대회 연기를 요구해온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심재철·정우택·주호영·안상수 의원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전대를 2주 이상 연기하지 않으면 12일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홍준표 전 대표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전대 보이콧 동참 의사를 밝히고 "지금 벌어지는 당내 현상은 좀비 정치"라고 비판했다. 이들 6명은 언론 인터뷰와 지역 방문 등 전대 관련 일정도 전면 취소했다. 한국당의 당대표 후보 등록은 12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로 예정돼 있다. 이들 6명은 "대회 장소 확보가 문제라면 여의도 공원 등 야외라도 무방하다"고 했다.

반면 황교안 전 총리는 "당의 결정에 따라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진태 의원도 보이콧을 선언한 후보들을 향해 "그만 징징거리고 들어오기 바란다"고 했다. 한국당 선관위는 이날 전대 일정 변경은 어렵다고 거듭 밝혔다. 당 선관위는 보도자료를 내고 '전대 1∼2주 연기' '3주 이상 연기' 등 2개 안(案)을 검토했다면서 "1∼2주 연기는 3·13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지원으로 인해 중앙선관위가 한국당 전대 선거 지원을 할 수 없고, 3주 이상 연기할 경우 4·3 재·보궐선거와 겹쳐 당의 선거 지원 업무가 이원화돼 실무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했다.

당 선관위는 '야외 전당대회 개최'도 "정당이 당원과 당원이 아닌 자에게 투표권을 부여해 실시하는 당내 경선을 야외에서 개최하는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당 선관위와 후보 6명이 지금과 같은 입장을 고수한다면 한국당 당대표 경선은 황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만 참여한 가운데 치러지게 된다.

한국당 관계자는 "당혹스럽지만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직접 후보들과 만나 최대한 설득해보겠다고 한다"고 했다. 한국당은 컷오프(예비심사)와 전국 권역별 합동연설회를 치르며 경선 분위기를 달구고, 전대 이후 당 지지율까지 끌어올리는 '컨벤션 효과'를 노려왔다. 그러나 미·북 정상회담(2월 27~28일)과 일정이 겹치면서 흥행에 적신호가 켜졌고, 전대 연기를 놓고 내부 갈등을 겪으면서 '전대 후유증'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기고자 : 이슬비 기자
본문자수 : 111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버튼    위로가기+


기사검색로고
 
 
              
구분선
 
   
구분선
발행일

    예) 20050101, 200501, 2005
구분선
목록보기   
 
구분선
기사검색버튼 검색조건지우기버튼
조선일보로고
    Copyright (c) 2003 The Chosun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Us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