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사랑이 엔드? 모든게 오버?

“가요 영어 남용 심해” 평론가 서영환씨 분석

    발행일 : 2003.03.28 / 느낌 C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가요에 넘쳐나는 무분별한 영어를 규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음악평론가 서영환(42)씨는 최근 발간된 ‘최신가요 대백과’에 수록된 244곡을 분석, 이 중 43%인 105곡이 제목 또는 가사에 영어를 쓰고 있다고 밝혔다.

    105곡 가운데 제목만 영어인 노래는 24곡(23%)이었고, 가사에만 영어가 포함된 노래는 20곡(19%), 제목과 가사에 모두 영어를 쓴 노래는 61곡(58%)이었다. 서씨는 ‘www. 사랑.com’(임창정), ‘스칼렛’(엄정화), ‘애니’(윤종신)는 불가피하게 영어를 쓴 노래로 분류했으나, ‘러브’(조장혁), ‘리즌’(정일영), ‘러빙 유’(김종서), ‘배드’(Y2K), ‘블루 데이’(포지션) 등은 뚜렷한 이유 없이 영어를 제목에 쓴 경우라고 주장했다.

    가사에서 영어의 남용은 더 심각했다. 샤크라의 노래 ‘끝’은 ‘사랑이 여기서 엔드 엔드/너와의 모든게 오버 오버 오버’ 하는 가사를 담고 있고, 힙합 그룹 드렁큰 타이거의 ‘굿 라이프’는 ‘테이블에 레이디/원샷 잔을 위로 컴온 머리위로 컴온’ 같은 가사로 이뤄져있다.

    서씨는 “젊은 작사가들이 10~20대를 겨냥해 무분별하게 영어를 쓰고 있다”면서 “음악저작권협회 등에서 자율적으로라도 영어가사 남용을 규제하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본문자수 : 53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