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연기-노래 주가상승… "촬영장에 서면 신나요"

엄정화
    한윤재

    발행일 : 1997.08.20 / 연예 / 4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엄정화는 철저히 만들어져서 관리되는 「스타」다. 노래, 연기, 외모, 어느 것 하나 떨어지지 않는다. 삼성영상사업단이 「매니저」다. 국내 최대 재벌그룹의 철저한 경영 마인드가 90년대 후반 전방위 탤런트로 떠오른 엄정화의 비밀을 푸는 열쇠다.

    엄정화는 지난 한 달 사이 집에 나흘 들어갔다. 7월말 시작한 kbs 2tv 미니시리즈 「스타」에서 아역 탤런트 출신 신수민역을 맡은 뒤 매주 월-화요일 밤 9시50분 시청자들을 만난다. 지난 3월 3집 음반 「배반의 장미」로 가수 노릇에 더 바빴던 터라 오랜만에 연기 전념이다.

    『아무리 힘들어도 촬영장에 나서면 신나요. 젊은 연기자들이 많다보니 서로 부족한 잠을 깨워주려고 농담도 하고 장난도 많이 치죠. 힘내라는 격려도 잊지 않구요. 』 「스타」에서 엄정화는 아역 탤런트 출신 스타다. 팬들 기억에서 사라지는 불운을 겪다 숨은 매력을 알아본 동료의 도움으로 재기하는 역할이다.

    『무엇보다 어려운 점은 예비 촬영분이 거의 없어서 매주 촬영일정을 거의 빼먹지 말고 소화해야한다는 점이에요. 하지만 가수로서도 배우로서도 빠지지 않고 활동하고 싶은 욕심 때문이니 누구를 원망할 수도 없는 일이죠. 』

    탤런트로, 연극배우로, 가수로, 그리고 영화배우로 뛰고 있지만 그중 연기에 대한 애정이 가장 크다고 말한다. 『배우로 기억되고 싶어요. 관객을 직접 만날 수 있는 연극도 1년에 최소 한 편은 꼭 하고 싶고요. 』 최근 연극 「택시 드리벌」로 팬들을 만났던 그는 「스타」가 끝나고 나면 영화에 재도전할 생각이다.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간다」로 영화 데뷔를 했지만 아직 영화배우라고 말하기는 쑥스럽다는 생각 때문이다. < 글-한윤재·사진-조인원기자 >

    기고자 : 한윤재
    장르 : 인물 인터뷰
    본문자수 : 63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