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임부총리, 어젯밤 긴급회견

"200억달러 수준 될것"
이르면 내달중 지원시작
캉드쉬총재 적극 지원 밝혀
IMF구제금융 공식 요청
    송양민 김기훈

    발행일 : 1997.11.22 / 종합 / 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정부는 대외신인도를 높이고 외환시장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21일 밤 imf(국제통화기금)에 긴급 구제금융 지원을 공식 요청했다.

    임창열(임창열) 부총리는 이날 밤 10시20분쯤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대기업 연쇄부도에 따른 대외신뢰도 하락으로 단기자금 만기연장 등 외화차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금융-외환시장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imf에 유동성 조절자금을 지원해줄 것을 요청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임 부총리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미셸 캉드쉬 imf 총재에게 전화를 걸어 자금지원을 공식 요청했으며、 캉드쉬 총재로부터 적극 지원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

    imf는 빠르면 다음주초 우리정부와 구체적인 지원협의를 시작、 실사작업 및 구조조정 프로그램을 마련한 뒤 다음달 중순부터 자금 지원을 시작할 전망이다.

    임 부총리는 『구제금융 규모는 2백억달러를 조금 넘는 수준이 될 것』이라며 『추가로 필요한 자금은 imf스탠드 바이(대기성 차관) 협정에 따라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일본 등 imf 주요회원국들이 한국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으며、 국회의 동의를 받아 외국환평형기금에서 외화채권을 발행하겠다고 임 부총리는 밝혔다.

    < 송양민-김기훈기자 >

    기고자 : 송양민 김기훈
    본문자수 : 47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