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정상회담후 국론분열 남북갈등보다 남남갈등 더 심각”

이총리 “대북인식 일시적혼란 불가피”
    최준석

    발행일 : 2000.07.13 / 종합 / 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12일 국회 통일외교안보분야 대정부질의에서 여·야 의원들은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한에 대한 인식을 둘러싸고 우리 사회 내부의 ‘남남(남남)갈등’이 남북갈등보다 더 심각한 문제로 등장했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조선일보에 대한 입북 거부 및 야당 총재 비난 문제도 지적됐다 . ▶관련기사 3면

    한나라당 조웅규(조웅규) 의원은 “정상회담이 통일에 대한 기대와 함께 국론을 심각히 분열시킨 측면도 있다”면서 “우리 사회가 통일논쟁으로 갈라진다면 해방 후 좌우대립과 같은 혼란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

    같은 당 현승일(현승일) 의원은 “평양에 다녀온 정부 대표들이 앞다퉈 김정일 위원장을 미화하고, 비전향 장기수들이 TV에 출연해 북한을 찬양해 국민이 방향감각을 상실했다”고 주장했다 .

    민주당 유삼남(유삼남) 의원은 “정상회담 이후 통일신드롬이 들불처럼 번져 모두가 혼란스럽고 또다른 불안 조성 원인이 되고 있다”면서 “지금 필요한 것은 뜨거운 가슴보다는 냉철한 머리”라고 말했다 .그러나 같은 당 임채정(임채정) 의원은 “정상회담 이후 자유민주주의 가치가 훼손되고 있다는 위기감이 퍼지고 있고 안보의식이 급격히 해이해지고 있다는 것은 의도적인 과장”이라고 말했다 .

    북한의 조선일보에 대한 입북 거부 및 한나라당 이회창(이회창) 총재에 대한 비난과 관련, 한나라당 김기춘(김기춘) 의원은 “조선일보나 한나라당은 노동신문이나 노동당처럼 길들여지지 않는다”며 “정부는 어떤 대책을 세울 것이냐”고 물었다 .이한동(이한동) 국무총리는 답변에서 ‘남남갈등’과 관련, “일시적 혼란은 불가피한 현상”이라며 “그러나 국민들이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고 믿으며, 정부는 상황 변화에 대하여 국민이 균형된 대북인식을 갖도록 적절히 교육하겠다”고 말 했다 .

    이 총리는 “북한이 조선일보의 취재를 방해하고 이회창 총재를 비난한 것은 유감”이라며 “이는 남북관계 진전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곧 개최할 당국자 회담을 통해 부당한 언행 자제를 촉구하고 재발 방지에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

    /최준석기자 jschoi@chosun.com

    기고자 : 최준석
    본문자수 : 80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