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최종 레이스' 동남권 新공항 어디로] (下) "부산, 합의 깨고 노골적으로 유치 활동"

대구·울산·경북·경남 4개 시·도 "비상식적 유치전 중단하라" 성명
    박원수

    발행일 : 2016.05.27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지난해 1월 19일 영남권 5개 시·도지사들은 "신공항 입지 선정은 중앙정부의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에 일임하고 과도한 유치 경쟁을 금지하자"는 내용에 합의를 했다. 2011년 이명박 정부 당시 영남권 신공항 사업이 과도한 유치 경쟁 때문에 백지화됐다는 자성(自省)에 따른 합의였다.

    대구·울산·경북·경남 등 4개 시·도는 "불과 1년 만에 부산시가 합의를 깨고 맹목적인 유치전에 뛰어들고 있다"고 보고 있다. 4개 시·도 관계자들은 "이달 들어서도 부산시 관계자들이 가덕도에서 현장 시찰을 하는 등 노골적인 유치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도 했다. 서병수 부산시장이 지난 5월 청와대 관계자를 만나 가덕도 신공항 유치를 위한 설득 작업을 벌였다는 것이다.

    반면 대구 등 4개 시·도는 합의 이후 밀양 신공항 현장에 가는 것도 적극 자제하고 있고, 관련 전문가들 역시 이 문제에 관한 발언을 자제해 왔다는 것이다. 4개 시·도에서는 "2014년 지방선거에서 '서병수 부산시장이 시장직을 걸고 유치에 나서겠다'는 공약을 내건 것 때문에 합의를 깨고 또다시 유치전에 뛰어든 것 같다"고 했다.

    대구 출신 여야 국회의원 당선자 16명(비례대표 포함)은 지난 13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국토교통부가 부산의 합의 파기 움직임에 대해 엄중 경고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17일에는 부산을 제외한 4개 시·도지사가 긴급 성명을 통해 '부산의 신공항 유치 활동 자제'를 촉구하기도 했다.

    대구시의회 장상수 남부권신공항유치특별위원장은 "어느 곳이 최적지인지는 정부의 객관적이고도 공정한 판단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믿는다"면서 "부산이 정부 결정이 나기도 전에 '유치전 금지'라는 5개 시·도의 합의를 깨고 비이성적·비상식적인 유치전을 펴는 것은 온당치 않으므로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고자 : 박원수
    본문자수 : 92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