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日자위대 "독도함 이름 함정과 훈련 보이콧"

韓·美·日 등 6개국 남해서 훈련… '욱일기' 달고 입항 등 논란 키워
    전현석

    발행일 : 2016.05.28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남해에서 진행되는 다국적 해상 연합 훈련에 참가 중인 일본 해상자위대가 우리 해군의 대형 수송함인 독도함(1만4500t급·사진)이 참가하는 훈련에는 참여할 수 없다는 입장을 우리 측에 통보한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이는 일본이 독도를 다케시마(竹島)로 부르며 영유권을 주장하는 상황에서 '독도함'이란 이름의 우리 군함을 훈련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이번 훈련에서 일제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달고 진해 해군기지에 입항한 데 이어 독도함과 훈련도 보이콧하며 논란을 키우는 모양새다.

    한국·미국·일본·호주·싱가포르·말레이시아 등 6개국은 지난 25일부터 진해와 제주도 부근 해역에서 '서태평양 잠수함 탈출 및 구조 훈련(Pacific Reach 2016)'을 진행 중이다. 해상훈련은 29일부터 전반부와 후반부로 나뉘어 실시된다. 일본 해상자위대는 훈련 일정을 통보받은 직후 독도함이 훈련 지휘함으로 투입되는 전반부에는 참가하지 않겠다고 우리 해군에 통보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전반부 훈련은 일본을 뺀 나머지 5개 참가국과 12개 옵서버 국가가 참여한 상태에서 진행된다. 후반부에는 한·미·일만 참가하는데, 이때는 독도함 대신 구조함인 청해진함(4300t급)이 지휘함 역할을 할 예정이다. 해군 관계자는 "일본은 전반부 훈련의 보이콧 이유를 밝히진 않았다"면서도 "일본 자위대는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독도함에 승선한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일본 아사히(朝日) 신문은 일본 해상자위대가 독도함 승선을 거부하자 한국 측이 양보해 해상자위대가 승선할 배를 변경했다고 보도했으나 우리 해군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해군 측은 "훈련은 처음부터 전반부와 후반부로 나뉘어 있었고, 일본 측은 독도함 승선 계획이 없었다"고 말했다.
    기고자 : 전현석
    본문자수 : 90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