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中매체들 "위험한 첫 만남… 한국, 두고두고 대가 치를 것"

신화통신 "트럼프의 도발적 각본"… 환구시보 "한국은 美의 바둑알… 美를 구세주 여기고 독립성 상실"
    이길성

    발행일 : 2017.02.04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한국을 찾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의지를 재확인하자 중국은 3일 관영매체를 통해 민감하게 반응했다.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영문 평론에서 "아시아를 첫 방문지로 삼은 매티스의 행보를 통해 미국 새 정부는 이 지역에 '위험한 첫 만남'이라는 선물을 건넸다"고 했다. 이 통신은 "4성 장군 출신의 강경파인 그는 트럼프 정부 각료 중 해외 순방에 나선 첫 인사"라며 "이는 미국의 새 지도자가 아태(亞太) 지역을 얼마나 중시하는지 엿보게 한다"고 했다. 또 한·미 국방장관이 사드의 연내 배치를 재확인한 것을 언급하면서 "아직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전략을 온전히 판단하기 이르지만 그가 비효율적이고 도발적인 각본을 따를 것이라는 경고탄을 쐈다"고도 했다.

    환구시보도 이날 '한국은 미국이 중시해주니 좋은가'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한국은 매티스가 자신들을 가장 먼저 찾은 것에 흥분하고 있다"며 "북한의 핵위협에 놀란 나머지 한국은 미국을 구세주로 여기고 그들이 하자는 대로 하며 외교의 독립성을 거의 상실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매체는 "한반도 문제는 남북한만의 이슈가 아니라 핵 억지력을 둘러싼 미·중 간의 거대한 전략적 고려가 작용하는 문제"라며 "이를 이해 못 하는 한국은 미국의 바둑알로 전락했고 결국 두고두고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했다. 환구시보는 "'북한 말고는 사드를 두려워해야 할 나라는 없다'는 매티스의 말을 중국은 믿지 않는다"며 "미국이 위험한 놀이를 하겠다면 중국은 대응할 수밖에 없다. 중국의 파워가 만만치 않음을 주의하라"고 주장했다. 중국 외교부 루캉(陸慷) 대변인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한·미가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는 것에 결연히 반대한다"고 했다.
    기고자 : 이길성
    본문자수 : 88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