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촛불집회 주최 '퇴진행동'의 反美본색

"사드 배치 반대… 한·미 고위급 대화 중단" 요구
    이준우

    발행일 : 2017.02.04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는 촛불 집회 주최 측인 '박근혜정권퇴진 비상 국민행동'(퇴진행동)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한국 배치를 반대하며 한·미 고위급 대화 중단을 요구해 논란이 일고 있다. 퇴진행동은 민주노총과 참여연대 등 진보 성향 단체들이 결성한 기구다. 이들이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에 대한 비판을 넘어 "반미(反美) 같은 좌파 성향을 드러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퇴진행동은 지난 2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의 방한에 맞춰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 한국 배치 등은 박근혜 정부 최대의 적폐"라며 "외교·안보 사안에 최순실씨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있는 마당에 사실상 탄핵당한 대통령이 임명한 관료들이 대표적 적폐를 그대로 집행하는 것은 1000만 촛불의 요구를 정면으로 거스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퇴진행동은 또 한·미 간 대북 정책 공조 방안 논의에 대해 "이 의제는 차기 정부의 외교·안보 전략 수립에 족쇄가 될 수 있는 중대 사안인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에서 논의한다는 것은 가당치 않다"고 밝혔다. 사실상 한·미 간 외교·안보 협의를 중단하라고 요구한 것이다.

    퇴진행동의 주장에 대해 "진보 단체들이 촛불 민심을 악용해 한·미 동맹 흔들기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촛불 집회에 여러 차례 참석했다는 회사원 박모(52)씨는 "대통령은 탄핵되더라도 한·미 동맹은 결코 깰 수 없는 안보의 근간"이라며 "촛불 민심 운운하며 사드 배치 등을 반대하는 것이야말로 촛불을 든 일반 시민들에 대한 모욕이자 월권(越權)"이라고 말했다.


    기고자 : 이준우
    본문자수 : 82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