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유승민 "육아휴직 정착 돕는 부모보험 만들 것", 남경필 "새누리와 단일화 할거면 왜 탈당했나"

유, 칼퇴근 시행 중인 기업 방문… 남, 前 美의원 만나 한미동맹 논의
    양승식

    발행일 : 2017.02.04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3일 자신의 '칼퇴근법' 공약 관련 현장 점검에 나서며 30~40대 직장인을 겨냥한 정책 행보를 이어갔다. 5일엔 세 번째 공약으로 '혁신 성장' 관련 정책도 발표할 예정이다. 유 의원은 당분간 정책 발표 등을 통해 '경제정책 전문가'로서 장점을 부각시켜 지지율을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유 의원은 이날 칼퇴근법의 효과적인 추진을 위해 서울 을지로 IBK기업은행 본사를 방문해 퇴근 시각인 오후 6시가 되면 자동으로 PC 전원이 꺼지는 'PC 오프제'를 체험했다. 유 의원은 "이런 제도가 다른 기업으로 확산해야 칼퇴근 정착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체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중소기업 중 진짜 열악한 곳은 (육아휴직 등을 위한) 고용보험 가입도 안 돼 있는 곳도 있다"며 "고용보험의 육아휴직 혜택을 못 받는 그런 곳을 위해 '부모 보험'을 만들어 국가가 상당 부분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지금 제도에서는 고용보험에 가입된 근로자만이 육아휴직 급여를 받을 수 있다. 고용보험에 가입 못 한 중소기업 근로자들은 관련 혜택을 받지 못해 육아휴직을 쓸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하는데, 이를 보완하기 위해 부모 보험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시절 인연을 맺은 댄 버턴 전 미(美) 하원 의원을 만나 트럼프 행정부 출범에 따른 한·미 동맹 관계를 논의했다. 남 지사는 이 자리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 반이민정책이 한국에 불확실성 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서 걱정되고, 특히 미국 거주 우리 국민·동포들이 우려할 만한 조치가 나올까 봐 걱정도 하고 있다"고 했고, 댄 버턴 전 의원은 "오해가 있는 것 같은데, 한국인의 미국 방문은 언제든 환영한다. 양국은 경제적 측면에서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남 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유승민 의원이 새누리당 대선 주자와의 단일화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 "그럴 거면 우리가 왜 탈당했느냐"며 "(새누리당과의 단일화는) 우리가 추방하려 했던 낡은 정치가 아닐까 걱정된다"고 했다.

    기고자 : 양승식
    본문자수 : 105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