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특검 "수사기간 연장 긍정 검토"… 승인은 黃대행 손에

70일 법정기한 이달 28일 만료… 黃대행측 "신청하면 그때 검토"
    최재훈

    발행일 : 2017.02.07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오는 28일로 마무리되는 특검 수사 기간의 연장을 신청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특검법상 특검의 수사 기간은 70일이며 이에 따르면 특검 활동은 오는 28일 끝난다. 특검법은 1차례에 한해 30일 연장할 수 있도록 돼 있다. 연장 신청은 1차 수사 종료 3일 전인 25일까지 해야 한다.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브리핑에서 "(수사) 진행 상황을 고려할 때 특검법상 수사 대상 14가지의 수사 상황이 아직 부족하다고 판단된다"며 "현재로서는 수사 기간 연장을 긍정적으로 검토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그간 특검팀은 수사 기간 연장 문제에 대해 말을 아꼈다. 연장의 승인권자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받아들일지도 불투명한 만큼 2월 중 수사를 마무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그러나 지난달 1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뇌물죄 수사가 주춤했다. 또 최순실(61)씨가 소환 조사를 거부하는 바람에 조사할 때마다 체포영장을 발부받아야 하게 되면서 시간이 부족해졌다는 게 특검팀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황 권한대행 측은 "(기간 연장) 신청이 들어오면 그때 가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지난 3일 불발에 그친 청와대 압수 수색과 관련해 "형식보다는 실질이 중요하다"며 청와대로부터 수사에 필요한 자료를 제출받는 방식도 수용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 측 대리인단은 지난 3일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박 대통령의 의견서를 이날 공개했다. 박 대통령은 의견서에서 최씨의 인사 개입에 대해 "다양한 경로로 복수의 추천을 받은 인사들을 합당하고 엄격한 절차를 거쳐 임명했을 뿐 최씨에게 국정을 맡기거나 개입을 허용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최씨가 대통령의 연설문을 수정했다는 주장들에 대해서도 "일부 표현을 수정하는 등 도움은 받았지만, 정호성 비서관에게 연설문과 말씀자료 외에 다른 자료를 최씨에게 보내라고 위임하지 않았다"고 했다. 또 최씨 지인이 운영하는 중소기업 제품을 현대차그룹에 납품하도록 도와준 데 대해서는 "정 비서관에게서 민원을 보고받고 안종범 수석에게 알아보라고 지시한 사실은 있지만,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민원으로 알았다"고 했다.
    기고자 : 최재훈
    본문자수 : 113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