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암세포, MRI만으로 족집게처럼 찾아낸다

癌 발생 부분만 밝게 빛나는 조영제 '나노 MRI 램프' 개발… 기초과학硏, 동물실험 성공
    최인준

    발행일 : 2017.02.07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로 몸속 암세포를 족집게처럼 찾아낼 길이 열렸다. 현재는 암에 걸렸는지 확실하게 알려면 조직 검사까지 해야 하지만 새 연구 성과가 상용화되면 MRI 촬영만으로도 빠르게 암 진단을 할 수 있을 전망이다.

    천진우 기초과학연구원 나노의학연구단장(연세대 화학과 교수)은 6일 "암에 걸린 조직만 골라서 선명하게 보여주는 신개념 조영제(造影劑·장기나 조직을 밝게 보이게 하는 약품) '나노 MRI 램프'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머티리얼스'에 실렸다.

    MRI는 인체에 강력한 자석을 댔을 때 세포의 수소핵이 변하는 것을 포착해 영상으로 바꿔주는 장치다. 조영제는 자석처럼 자성(磁性)이 있어 MRI가 찍는 특정 부분의 영상을 더 밝고 선명하게 해준다. 하지만 일반 조영제로 MRI 검사를 하면 조직 전체가 비슷한 밝기로 나타나기 때문에 암세포를 쉽게 구분할 수 없다. 이에 비해 나노 MRI 램프는 암이 발생한 부분만 밝게 표시하고 주변 정상 세포는 어둡게 보이게 해 암 진단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높인다는 것. 천진우 단장은 "새 조영제는 병든 세포를 주변 세포보다 최대 10배까지 밝게 보여준다"며 "기존 MRI 조영제가 밝은 대낮에 램프를 켜는 것이라면 나노 MRI 램프는 밤에 램프를 하나 켜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핵심 원리는 조영제가 암세포가 있는 곳에서만 작동하도록 한 것이다. 새 조영제에는 나노미터(1나노미터는 10억분의 1m) 크기 자성 물질 두 개가 있는데, 암에만 있는 생체 물질을 만나면 거리가 멀어진다. 두 자성 물질이 서로 가까이 붙어 있으면 전등 스위치를 끈 것처럼 MRI 사진이 어둡고 멀리 떨어지면 스위치를 켠 듯 밝아진다.

    연구진은 동물실험을 통해 조직 검사 없이도 암 전이 부위를 눈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기고자 : 최인준
    본문자수 : 91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