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GS·두산건설 6개월간 관급공사 입찰 제한

공사대금 수백억원 편취 혐의… 두 회사 "취소 소송 제기할 것"
    이미지

    발행일 : 2017.02.25 / 경제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GS건설과 두산건설은 다음 달 2일부터 9월 1일까지 6개월간 국내 관급공사 입찰 참가 자격이 제한된다고 24일 공시했다.

    이는 국무조정실 산하 부패척결추진단이 지난달 두 회사를 "발주처 등을 속여 공사비 수백억원을 챙겼다"는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기 때문이다.

    GS건설은 2015년 12월 수서~평택 고속철도 3-2공구 터널 굴착 과정에서 시공하지 않은 공사를 시공한 것처럼 가장해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공사 대금 190억여원을 편취한 혐의이다. GS건설은 "설계 변경 후 공기를 단축하기 위해 공사를 먼저 진행하고 대금을 받아 오해가 생겼다"고 해명했다.

    두산건설은 수서~평택 고속철도 2공구 터널 굴착 과정에서 저가 공법으로 시공하고 고가 공법으로 시공한 것처럼 속이는 등의 방법으로 공사 대금 180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있다. 두 회사는 "행정처분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과 행정처분 취소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고자 : 이미지
    본문자수 : 48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