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兄 암살에 최강 독극물 'VX' 썼다

말레이시아 경찰 "김정남 시신의 눈·얼굴에서 검출"… VX 독성, 사린가스의 100배… 대량 살상 화학무기用
    최규민

    발행일 : 2017.02.25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여성 2명의 습격을 받아 사망한 김정남의 시신에서 화학무기로 사용되는 신경성 맹독 물질인 VX가 검출됐다고 말레이시아 경찰이 24일 밝혔다. 북한이 요인 암살에 자주 활용하는 VX가 검출되면서 김정남 암살이 북한 당국에 의한 조직적 범행이라는 증거가 더욱 뚜렷해졌다. 북한 김정은 정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난도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VX는 사린가스보다도 독성이 100배 강한 화학물질로, 유엔이 대량 살상 무기로 지정해 생산을 금지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이날 발표한 자료에서 "시신의 눈 점막과 얼굴에서 채취한 샘플을 검사한 결과, VX로 불리는 신경작용제 '에틸 S-2-디이소프로필아미노에틸 메틸포스포노티올레이트'가 검출됐다는 초기 보고서가 나왔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지난 15일 김정남 시신에 대한 부검을 실시한 뒤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 샘플을 말레이시아 보건부 화학국에 보내 분석 작업을 벌여왔다.

    북한이 금지 화학무기를 이용해 김정남을 암살한 정황이 밝혀지면서 말레이시아는 국교 단절까지 검토하고 나섰다. 아마드 자히드 하미디 말레이 부총리는 "북한과의 외교 관계를 재검토하겠다"고 했다. 로이터통신은 "말레이시아 정부가 강철 북한 대사를 '외교상 기피 인물(Persona Non Grata)'로 선언해 추방하는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며 "양국 간 비자 면제 협정 폐지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우리 외교부는 "화학무기가 인명 살상에 사용된 데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이번 행위가 화학무기금지협약(CWC) 및 관련 국제규범을 노골적으로 위반한 것이라는 점에서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히 공동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말레이시아는 김정남 신원 확인을 위해 중국에 친족을 찾아줄 것을 요청했으며, 이번 주말 마카오에 머물고 있는 김정남의 딸 김솔희(19)가 말레이시아에 입국할 것이라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현지 매체 더 스타도 "김정남의 자녀 또는 가까운 친척이 토요일쯤 올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 A3·4면
    기고자 : 최규민
    본문자수 : 105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