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도쿄올림픽, 내년 7월 23일 열린다

    성진혁 기자 송원형 기자

    발행일 : 2020.03.31 / 스포츠 A29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日·IOC 합의… 폐막 내년 8월 8일, 기존 일정에 큰 변화 없어 수월
    유럽축구리그 등 종료 시즌이라 글로벌 TV 시장 공략하기 좋아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이 2021년 7월 23일(금요일) 개막한다. 당초 개막 예정일이었던 올해 7월 24일(금요일)로부터 1년 미뤄진 것이다.

    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과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장관,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 모리 요시로 대회 조직위원장은 30일 오후 6시부터 화상회의 형식으로 올림픽 개최 시점을 협의한 끝에 내년 7월 23일부터 8월 8일까지 대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IOC는 곧바로 임시 집행위를 열어 이 방안을 승인했다. IOC는 "새 개최 날짜는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대응하고, 올림픽 예선 일정을 소화하는 데 최대한 시간을 갖기 위한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패럴림픽은 내년 8월 24일부터 9월 5일까지 열린다. 도쿄올림픽 새 일정이 확정된 뒤 세계육상연맹은 2021년 예정된 세계육상선수권을 2022년으로 연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세계선수권은 내년 8월 6일부터 15일까지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왜 봄이 아니라 7월?

    IOC와 조직위는 지난 24일 "올해 도쿄올림픽을 연기하되, 2021년 여름을 넘기지 않고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일부 국제경기연맹은 내년 봄 개최를 희망해 '벚꽃 올림픽'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조직위는 준비 기간을 충분히 확보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여름 개최를 희망했다. 조직위로선 올림픽이 내년 7월 23일 개막함에 따라 기존에 만들어 놓은 운영 일정을 바꿀 필요가 없어졌다. 여름방학 기간이므로 학생 자원봉사자를 뽑기에도 수월하다. 대회 전체 자원봉사자는 8만명 선이다.

    전통적인 '여름 올림픽'은 미국과 유럽의 거대 TV 시장을 공략하기에 좋아 중계권을 가진 방송사들이 선호한다. 유럽의 주요 축구리그와 내년으로 연기된 유럽축구선수권은 2021년 7월 이전에 모두 끝난다. 미국 NBA(프로농구), NHL(북미아이스하키리그) 시즌도 종료된다. 테니스, 골프 등의 프로투어 선수들이 올림픽에 나가기에도 편리한 시점이다.

    체육회 "나쁠 게 없다"

    현재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딴 선수는 전체의 57%에 해당한다. IOC는 이들의 출전 자격은 보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제부터는 각 종목 국제경기연맹과 나머지 43% 선수를 가리는 경기 일정을 세부 조율해 나가야 한다. 현재 많은 국가의 엘리트 선수들이 코로나 사태로 훈련장 등이 폐쇄되는 바람에 사실상 운동을 하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가 종식되고, 선수들이 다시 몸 상태를 끌어올리려면 최소한 수개월이 걸린다.

    대표팀 선수들이 그간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구슬땀을 흘렸던 충북 진천선수촌은 지난 26~27일 퇴촌 이후 비어 있다. 현재 선수촌에선 코로나 바이러스 침입을 막기 위해 방역이 진행 중이다. 선수들은 집이나 소속팀에서 개인 훈련을 하고 있다. 선수촌은 코로나 감염을 막기 위한 대책을 철저히 세운 후, 4월 10일 전후로 다시 입촌 신청을 받는다는 계획이다. 체육회 관계자는 "올림픽 개막 날짜가 확정돼도 IOC와 각 종목 국제경기연맹 일정까지 나와야 대표팀 선수들의 구체적인 훈련 계획을 짤 수 있다"면서 "그전까지 선수들은 재충전의 시간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고자 : 성진혁 기자 송원형 기자
    본문자수 : 164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