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해찬 "굴복 말라"… 여당, 윤미향 구하기

    박상기 기자

    발행일 : 2020.05.28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우상호·김두관 등 나서 尹옹호 "李할머니, 정치 못하게 해 분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7일 '위안부 성금 유용' 등 윤미향 당선자 관련 의혹에 대해 "신상 털기 식 의혹 제기에 굴복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 회의에서 "(윤 당선자가) 30년 시민단체 운동을 하면서 잘못이나 부족함, 허술한 점도 있을지 모른다"며 "그렇다고 해도 30년 활동이 정쟁 구실이 되거나 악의적 폄훼와 극우파의 악용 대상이 될 수는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어 "이런 식으로는 성숙한 민주 사회로 발전할 수 없다"면서 "한 단계 더 성숙한 민주 사회로 도약할 수 있는 모든 부문의 자성이 필요하다"고 했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윤 당선자의 해명과 당 차원의 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지만, 이 대표는 이에 대해선 외면한 채 모두가 반성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민주당 의원들도 이날 "잘못이 있다고 예단해선 안 된다"며 사실상 윤 당선자를 옹호하고 나섰다. 우상호 의원은 윤 당선자 의혹을 폭로한 이용수 할머니에 대해 "할머니의 분노는 '내가 정치를 하고 싶었는데 나를 못 하게 하고 네가 하느냐 이 배신자야'로 요약할 수 있다"며 "할머니 분노를 유발한 게 (폭로의) 동기인데, 할머니가 화났다고 사퇴시킬 수 없지 않으냐"고 했다. 김두관 의원도 "보수 언론이 '할머니 말은 다 옳고 정의기억연대와 윤미향 말은 모두 거짓'이라는 프레임으로 이 사건을 다루는데 그 의도와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했다. 기사 A3면
    기고자 : 박상기 기자
    본문자수 : 72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