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송철호측, 선거(2018년) 직전 골프공 박스에 담긴 2000만원도 받은 혐의

    이민석 기자

    발행일 : 2020.05.28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당시 선대본부장 구속영장 청구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송철호 울산시장 측 인사가 2018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 지역 중고차매매업체 대표 장모(62)씨로부터 2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추가로 확인한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장씨는 이와 별도로 올 4월에 송 시장 측에 3000만원을 건넨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특히 장씨가 2018년 송 시장 측에 골프공 박스 4개에 현금 2000만원을 담아 전달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27일 장씨로부터 최소 5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된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상임고문(송철호 시장 전 선대본부장) 김모(65)씨에 대해 사전 뇌물수수와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그 돈을 제공한 장씨에 대해 뇌물 공여 혐의로 각각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송 시장 측근인 김씨는 지방선거 기간 캠프 자금 관리를 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장씨가 2018년 송 시장 측에 2000만원을 전달하면서 "마음을 받아달라"고 했다는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씨는 "자동차 경매장 부지를 자동차 판매장으로 변경해달라"는 취지의 청탁과 함께 두 차례에 걸쳐 금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송 시장 측은 이날 "선거와 관련해 부당한 돈을 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올 4월 김씨에게 흘러간 것으로 조사된 3000만원에 대해서는 "김씨가 자신의 동생을 통해 장씨로부터 돈을 빌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기고자 : 이민석 기자
    본문자수 : 73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