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향군 "백선엽을 친일파 모는건 대한민국 국군 부정"

    양승식 기자

    발행일 : 2020.05.28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보훈처의 현충원 파묘 논란 반발 "공산화 막아낸 영웅 명예 짓밟아"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는 27일 6·25전쟁 영웅인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사후(死後) 국립묘지 안장 문제가 논란이 되는 것에 대해 "창군(創軍) 원로들을 친일파로 몰고 가는 것은 대한민국 국군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향군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백 장군은 창군 멤버로서 6·25전쟁 시 최악의 전투로 알려진 낙동강 방어선상 '다부동 전투'를 승리로 이끈 주역이며 인천상륙작전 성공 후 평양 탈환 작전을 성공시킨 국내외 공인 전쟁 영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향군은 "일제의 강압적 체제 아래서 불가피하게 일본군에 입대하여 복무했다는 이유만으로 '친일파' '반민족자'라고 규정하는 것은 지나친 평가이며 사실 왜곡"이라며 "해방 후 창군에 참여해 김일성의 불법 남침으로 시작된 6·25전쟁에서 목숨 바쳐 나라를 지키고 공산화를 막아낸 전쟁 영웅들의 명예를 짓밟는 반민족적 행위"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부 정치인의 역사 왜곡과 호국 영령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반역사적 행위가 지속될 경우 1000만 향군은 앞장서서 반대 운동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 13일 국가보훈처 직원들이 백선엽 예비역 대장 측을 찾아 "국립묘지법이 개정되면 백 장군이 현충원에 안장됐다가 다시 뽑아내는 일이 생길까 걱정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보훈처는 "백 장군은 현행법상 국립묘지 안장 대상으로 서울현충원은 공식적으로 안장지가 모두 완료되어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수 있다"며 "'뽑혀나갈 수 있다'는 발언은 담당 직원이 한 적이 없고 최근 일부 단체가 추진하고 있는 국립묘지법 개정 관련 상황을 백 장군 측과 공유한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양승식 기자
    본문자수 : 85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