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코로나藥 렘데시비르 곧 국내 들여올 듯

    허상우 기자

    발행일 : 2020.05.29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중앙임상위, 특례 수입 권고

    국내 첫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로 길리어드사이언스사(社)의 렘데시비르가 도입될 전망이다.

    28일 의료계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 확진자 주치의 등이 참여하는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이날 비공개회의를 거쳐 렘데시비르의 긴급 사용 승인 및 특례 수입을 방역 당국에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지난 26일 중앙임상위원회 의견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실제 도입 가능성이 높다.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됐던 렘데시비르는 최근 미국 국립보건연구원(NIH)이 주도한 국제 임상 시험 결과 중증 이상 코로나 확진자에게 투약 후 치료 기간을 15일에서 11일로 단축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이달 1일 중증 이상 코로나 환자에 한해 렘데시비르를 치료제로 긴급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한 바 있다.

    다만 렘데시비르가 경증 환자에게도 효과가 있는지에 대한 학술적 근거는 부족한 상황이다. 마상혁 경남도의사회 감염병대책위원장은 "렘데시비르가 코로나 만능 치료제가 아닌 만큼 코로나 예방을 위한 시민들의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기고자 : 허상우 기자
    본문자수 : 56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