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여의도·신도림 중학생 확진 잇따라… 등교 공포증 확산

    곽수근 기자 최원국 기자

    발행일 : 2020.05.29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전국 초중고 2차 등교 이틀째

    쿠팡 부천 물류센터 등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돼 28일도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는 학생이 잇따랐다. 등교 수업을 둘러싼 우려가 확산되고 있지만, 정부는 다음 달 3일과 8일 초·중·고교 추가 등교를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했다. 다만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상황이 좀 더 엄중한 지역은 유연하게 일정을 재조정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르면 오는 29일 수도권 학교에 대한 등교 대책 등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확산에 838곳 등교 연기

    서울시교육청 등은 28일 "서울 신도림중 1학년 학생이 27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쿠팡 물류센터에서 근무 중인 어머니에게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인근 초등학교 4곳의 28일 등교가 원격수업으로 대체됐다. 서울은 신도림중 외에도 연은초 2학년 학생, 상일미디어고 3학년 학생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서울 여의도의 한 학원 강사와 수강생인 중학생 2명이 28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근 윤중중과 여의도중은 오전 수업 후 학생들을 귀가시켰고 여의도고와 여의도여고는 점심식사 후 학생들을 집으로 돌려보냈다. 이 지역 부모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교육부는 "등교를 연기한 전국의 유·초·중·고교가 838곳으로 집계됐다"며 "전날(27일) 561곳보다 277곳이 늘어난 것"이라고 밝혔다. 등교 연기 학교는 전체 2만902곳의 4%에 해당한다. 지역별로는 쿠팡 물류센터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 부천시가 251곳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 구미 182곳, 서울 117곳, 인천 부평구 153곳, 인천 계양구 89곳 등이 등교를 연기했다. 지난 27일엔 전국 등교 대상 학생(268만9801명) 중 243만2708명(90.4%)이 출석한 것으로 집계됐다. 9.6%에 이르는 25만7093명이 학교에 가지 못했다. 기저질환이나 학교의 등교 중지 등으로 나오지 못한 학생이 17만8431명이었고, 체험 학습을 신청해 가정 학습을 한 학생은 5만4190명으로 집계됐다.

    ◇교육부 장관 "2차 대유행 때 '플랜B'"

    이날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한 라디오 방송에서 쿠팡 물류센터 집단감염에 대해 "굉장히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방역 당국 의견을 가장 우선적으로 반영해 등교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 확산 상황에 따라 전국 학교의 학사 일정이 바뀔 수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 유 장관은 "백신이 개발되는 것도 아니고 또 가을에 2차 대유행이 심각하게 전개된다면 학사 일정에 대해 '플랜B'라고 말하는 새로운 비상 상황 대응이 신속하게 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누구도 단언할 수 없는 상황이라 다양한 경우의 수는 대비하고 있지만, 특히 대학입시 같은 경우 지금 있는 예측 가능한 일정에 대해서 안정적으로 준비하는 것이 기본"이라고 했다. 현재로서는 대학수학능력시험 등 대입 일정은 기존 발표 일정을 지키겠다는 것이다. 이날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지역 교육감들과 긴급회의를 하고 등교 방역 대책 등을 논의했다.

    ◇교사들 "등교 늘수록 감염 우려 커져"

    학교 현장에선 코로나 감염 위험이 더 커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다음 주(6월 3일) 초3~4·중2·고1 학생들이 추가로 등교하면 460만명에 이르는 학생이 등교 수업을 받게 된다. 전남의 한 초등학교 교사는 "지난 27일 등교 첫날 수업 때 답답하다고 마스크를 벗어버리는 학생들이 한 반에 2~3명 있었다"며 "초등 저학년은 거리 두기 등 방역 지침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갈수록 감염 우려가 크다"고 했다. 경기도의 한 고교 교사도 "쉬는 시간에도 학생들이 방역 지침을 지키는지 교사 3~4명이 살펴보지만 화장실까지 일일이 따라갈 수도 없고 확인에 한계가 있다"고 했다. 한국교총 관계자는 "지금도 학교 현실에 맞는 대책을 내놓지 못하는 교육 당국이 코로나 사태가 악화할 경우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했다.
    기고자 : 곽수근 기자 최원국 기자
    본문자수 : 203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