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오거돈 강제추행 혐의로 구속영장 청구

    부산=박주영 기자

    발행일 : 2020.05.29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르면 다음달 1일 영장심사

    지난달 초 부하 직원을 집무실로 불러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해 검찰이 28일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오 전 시장이 지난달 23일 사퇴한 지 35일 만이다.

    부산지검은 이날 오 전 시장에 대해 강제추행 혐의로 신청된 경찰의 사전구속영장에 대해 혐의 소명 여부 등을 검토한 뒤 영장을 청구했다. 앞서 부산경찰청은 "지난 1개월간 오 전 시장과 피해자, 주변 관계인 등을 상대로 한 조사와 각종 증거 수집 등을 통해 오 전 시장의 범행이 시장의 지위를 이용한 단순 추행이 아니라 강제추행 혐의가 있다고 봤다"며 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혐의가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다고 보고 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 전 시장의 사전구속영장에 대한 법원의 실질 심사는 이르면 다음 달 1일쯤 이뤄질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당초 오 전 시장에게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혐의 적용을 검토했으나 수사 이후 강제추행 혐의로 법률 적용 강도를 높였다. 형법상 폭행 또는 협박을 전제로 한 강제추행은 10년 이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 3년 이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는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보다 형량이 높다. 경찰은 "오 전 시장의 혐의가 중대하고 강제추행 사건 외 공직선거법 위반 등 추가 사건의 경우 장기간 시간이 소요될 수 있어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고 판단됐다"며 "시간이 지연될수록 피해자의 2차 피해 등이 우려돼 사전구속영장 신청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22일 비공개 소환 조사를 받은 오 전 시장 측은 성추행 혐의는 대체로 시인했으나 총선 전 성추행 사건을 은폐하고 무마 시도를 했다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지난해 제기된 또 다른 성추행 의혹 등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고자 : 부산=박주영 기자
    본문자수 : 88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